•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카카오뱅크, 첫 해외투자 인니 '슈퍼뱅크' 문 열어

등록 2024.06.19 16:00:00수정 2024.06.19 18:16:5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카카오뱅크, 첫 해외투자 인니 '슈퍼뱅크' 문 열어


[서울=뉴시스] 이정필 기자 = 카카오뱅크는 첫 해외 투자처인 인도네시아의 디지털은행 '슈퍼뱅크'가 19일 공식 런칭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9월 카카오뱅크는 그랩과의 동남아시아 사업 협력에 대한 파트너십의 일환으로 슈퍼뱅크에 10%의 지분 투자를 단행했다. 카카오뱅크는 슈퍼뱅크의 사용자 환경(UI)·경험(UX) 혁신과 상품·서비스 기획 과정에서도 협업하기로 했다.

카카오뱅크에 따르면 슈퍼뱅크는 동남아시아 최대 슈퍼앱 그랩과 현지 최대 미디어 기업인 엠텍, 싱가포르텔레콤 등이 주요 주주로 참여하는 인도네시아 디지털 은행이다. 다양한 산업 생태계를 이끌고 있는 파트너사들의 참여로 슈퍼뱅크는 인도네시아 시장에서 디지털 뱅크로서의 잠재력과 성공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는 설명이다.

지난해 지분 투자를 진행한 카카오뱅크는 모바일 뱅킹 노하우와 금융 기술 역량을 바탕으로 상품과 서비스, UI·UX에 대한 자문을 수행해왔다. 슈퍼뱅크는 카카오뱅크의 저금통 아이디어를 차용해 매일 소액과 잔금을 자동으로 저축해주는 상품을 출시했다.

슈퍼뱅크는 그랩 고객을 대상으로 편의성과 금융 접근성을 높였다. 그랩 앱에서 바로 슈퍼뱅크 계좌를 개설할 수 있다. 또 그랩의 여러 서비스의 결제 수단으로 슈퍼뱅크 계좌를 연결할 수 있도록 했다.

카카오뱅크는 향후 슈퍼뱅크의 상품·서비스 기획과 개발 과정에 본격적으로 참여한다. 동남아 시장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사업 경험을 축적해 글로벌 역량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그랩과도 협력 논의를 이어가 시너지 창출을 모색해나갈 계획이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카카오뱅크만의 모바일 금융 기술 역량과 이에 기반한 전략적 파트너십으로 현지 금융 기술 발전에 기여할 것"이라며 "글로벌 디지털뱅크 네트워크 구축 등 사업 기반을 점진적으로 확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