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중고폰 거래 10개월 후…"액정 깨졌으니 수리해줘" 황당 AS 요구

등록 2024.06.20 00:10:00수정 2024.06.20 09:16:5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서울=뉴시스] 10개월 전 중고로 구매한 휴대전화의 액정이 깨졌다며 판매자에게 수리비를 요구하는 구매자가 나타났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10개월 전 중고로 구매한 휴대전화의 액정이 깨졌다며 판매자에게 수리비를 요구하는 구매자가 나타났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황소정 인턴 기자 = 10개월 전 중고로 구매한 휴대전화의 액정이 깨졌다며 판매자에게 수리비를 요구하는 구매자가 나타났다.

20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어메이징 당근마켓 AS 요구'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10개월 전에 산 휴대전화가 고장 났다고 수리비를 요구한다"며 사진 몇 장을 공유했다.

사진을 보면 A씨는 지난해 8월 24일 글 작성자 B씨로부터 갤럭시 Z 플립3를 구매했다. A씨는 당시 B씨에게 "휴대전화를 깨끗하게 쓰셨네요. 잘 쓰겠습니다"라며 감사의 인사를 전하기도 했다.

서로 훈훈하게 거래를 마친 지 약 10개월이 지난 올해 6월 17일, A씨로부터 다시 연락이 왔다. A씨는 "사용한 지 얼마 안 됐는데 벌써 액정이 깨졌다"며 "수리비가 42만원이 든다"고 호소했다.

이에 A씨는 "그걸 왜 저한테 말씀하시는 거냐"며 "서비스 센터를 가시라"고 조언했다. 그러자 A씨는 "B씨한테 구매한 건데 그럼 누구한테 얘기하냐"는 황당한 반응을 보였다.

B씨는 "중고로 구매하셨는데 10개월 쓰고 저한테 왜 말씀하시냐. 수리해달라는 거냐"고 묻자, A씨는 "너무 비싸게 팔았다. 10개월밖에 못 쓸 걸 27만원씩이나 받았냐"고 따졌다.

B씨는 당시 휴대전화를 27만원에 판매하려고 했지만, A씨가 25만원으로 가격을 낮춰달라고 요구했고 B씨가 이를 받아들여 거래가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B씨는 "누가 보면 27만원에 산 줄 알겠다"고 비아냥거리자 A씨는 "얘기가 안 되는 양반이네. 25만원이나 27만원이나"라며 발끈했다. 급기야 A씨는 "개XX"라며 B씨에게 욕설을 하기도 했다.

누리꾼들은 "10개월 잘 써놓고 저러냐" "로또 사고 꽝 나왔다고 환불해달라고 할 사람이네" "그럴 거면 제조사에 따져야지" "세상은 넓고 이상한 사람은 많다" 등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