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법무부, 화성 화재 관련 비상대책본부 구성…"유가족 입국 지원"(종합)

등록 2024.06.24 23:49:53수정 2024.06.25 17:32:3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박성재 "유가족에 깊은 위로"

[화성=뉴시스] 김종택 기자 = 24일 경기 화성시 서신면 소재 일차전지 제조 업체 공장 화재 현장에서 소방대원들이 현장 수습 및 실종자 수색을 하고 있다. 2024.06.24. jtk@newsis.com

[화성=뉴시스] 김종택 기자 = 24일 경기 화성시 서신면 소재 일차전지 제조 업체 공장 화재 현장에서 소방대원들이 현장 수습 및 실종자 수색을 하고 있다. 2024.06.24.  [email protected]

[서울=뉴시스] 하종민 박선정 기자 = 경기 화성시의 배터리 제조공장 화재와 관련해 법무부가 출입국정책단장을 중심으로 하는 비상대책본부를 구성했다고 24일 밝혔다.

법무부는 이날 오후 기자단 공지를 통해 "대다수 사망자가 외국인 근로자인 만큼 비상대책본부를 중심으로 관계기관과 긴밀히 협력해 유가족의 신속한 입국 및 체류 지원 등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법무부는 "화성시를 관할하는 수원출입국외국인청에도 비상대책반을 구성해 외국인 사상자의 신원확인, 유족·보호자의 입국 및 체류지원, 통역 지원 등의 업무를 수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법무부는 사상자와 유가족에게 피해 복구를 위한 법률지원, 검찰청 범죄피해자지원센터를 통한 치료비, 장례비  등 경제적 지원 제공과 함께 스마일센터를 통한 심리 치유서비스 제공 등 피해자 지원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박성재 법무부장관도 화성시 아리셀 공장 화재 사고와 관련해 "이번 사고로 큰 충격과 슬픔을 겪고 있는 유가족에게 깊은 위로를 전한다"고 밝혔다.

소방 당국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30분께 경기 화성 서신면 전곡리 전곡산업단지에 입주해 있는 일차전지 제조업체 아리셀 공장에서 불이 났다.

오후 6시 기준 인명피해는 30명으로 집계됐으며 22명이 숨지고 8명이 부상을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1명이 실종돼 당국이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소방과 경찰 등 관계당국은 25일 오전 10시30분께부터 화재 원인 규명을 위한 합동감식을 벌일 예정이다.

한편 검찰도 이번 사고가 다수의 인명피해가 발생한 '중대재해'라는 점을 고려해 전담수사팀을 꾸리고 대응에 나섰다. 수원지검 내 수사팀은 공공수사부와 형사3부 7개 검사실로 꾸려졌다.

수원지검은 "경찰청, 노동청, 소방청 등 관계기관과 긴밀하게 협조해 구체적 사고 발생 경위 및 책임 소재 등에 대해 엄정히 수사하는 한편, 유족 등 피해자 지원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email protected]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