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윤 "북러 조약·군사협력, 시대착오적 행동…강력한 힘으로 대응"(2보)

등록 2024.06.25 10:40:4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핵미사일 고도화·비열한 오물풍선 살포"규탄

"북러 군사·경제협력, 안보리 결의 정면 위반"

"강력한 한미 동맹·막강한 군사력으로 대비"

"자유 가치 동맹 연대…국민 삶 지켜낼 것"

[대구=뉴시스] 최진석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25일 대구 북구 엑스코에서 열린 6·25전쟁 74주년 행사에서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2024.06.25. myjs@newsis.com

[대구=뉴시스] 최진석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25일 대구 북구 엑스코에서 열린 6·25전쟁 74주년 행사에서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2024.06.25. [email protected]


[서울=뉴시스] 박미영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25일 북한-러시아간 조약 체결 및 군사협력과 관련해 "역사의 진보에 역행하는 시대착오적 행동"이라며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대구 엑스코에서 개최된 6·25전쟁 74주년 행사에 참석했다.

윤 대통령은 기념사에서 "북한은 국제사회의 거듭된 경고에도 여전히 핵과 미사일 능력을 고도화하며 끊임없이 도발을 획책하고 있다"며 "최근에는 오물풍선 살포와 같이 비열하고 비이성적인 도발까지 서슴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주에는 우크라이나 전쟁을 일으킨 러시아와 포괄적전략적 동반자 관계에 관한 조약을 맺고 안보리 결의를 정면으로 위반하는 군사·경제적협력 강화마저 약속했다"며 "역사의 진보에 역행하는 시대착오적 책동이 아닐 수 없다"고 지적했다.

윤 대통령은 이같은 북한의 도발과 북러 밀착에 ▲강력한 한미동맹 ▲막강한 군사력을 바탕으로 한 굳건한 대비태세 ▲자유민주주의 가치 공유국들과의 연대로 대응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정부의 '힘에 의한 평화' 기조를 재확인했다.

윤 대통령은 "정부는 북한의 도발과 위협에 맞서,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와 우리 국민의 삶을 든든하게 지키겠다"며 "어떠한 경우라도 대한민국을 감히 넘보지 못하도록 확고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북한의 도발에 압도적으로 단호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평화는 말로 지키는 게 아니다"라면서 "강력한 힘과 철통같은 안보 태세야 말로 나라와 국민을 지키고, 이 땅에 진정한 평화를 이룩하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이 6.25전쟁 행사에 참석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이전까지는 한덕수 총리가 참석해 기념사를 대독했다. 행사에는 김건희 여사도 동행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