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전북체육회 “문체부장관, 체육계 분열 조장 발언 부적절"

등록 2024.06.25 12:44:2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대한체육회 중심 체육시스템 한계 발언은 체육 단체 통제하려는 것" 비판

[전주=뉴시스] 전라북도체육회. *재판매 및 DB 금지

[전주=뉴시스] 전라북도체육회. *재판매 및 DB 금지


[전주=뉴시스] 김민수 기자 = 전북특별자치도체육회를 비롯한 전국 시도체육회가 파리올림픽을 불과 한 달여 앞두고 대한민국 체육시스템 개편을 언급한 문화체육관광부(문체부) 장관의 발언에 유감을 표명했다.

전북자치도체육회는 25일 성명서를 통해 “체육 전반에 걸친 개혁을 표방하며 체육계를 농락해서는 결코 안된다”고 발표했다.

이번 성명의 발단은 문체부 장관의 발언이 논란이 돼 불거졌다.

실제 문체부 장관은 최근 열린 ‘대한배구협회·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에서 파리올림픽에 나서는 구기 종목의 부진을 언급하며 “대한체육회 중심의 체육시스템이 한계에 다다랐다”고 말하며 학교체육과 생활체육, 전문체육 전반에 걸친 체육정책의 개혁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체육인들은 이 발언에 대해 종목단체들의 자율성을 존중하는 듯 보이지만 사실상은 대한체육회 도외시뿐만 아니라 대한체육회와 종목단체 간 이간질, 그리고 예산을 볼모로 체육단체를 통제하려는 것으로 보고 있다.

도 체육회는 “스포츠혁신이라는 이름으로 체육단체를 통제하고 억압하려 했던 지난 세월이 체육계를 위축시키고 선수, 지도자가 체육계를 떠나는 원인이 됐다는 것은 현장에 있는 우리가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며 “더이상 더 지켜볼 수가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대한체육회와 대한올림픽위원회(KOC)의 분리 검토 필요성을 운운하며 체육단체의 자주권을 침해하고, 대한체육회를 패싱하고 정부가 직접 종목단체에 예산을 지원하려는 계획을 수립하려하는 것은 체육단체를 통제, 관리하려는 것”이라며 “현재 일부 자치단체가 지방체육회를 패싱하고 지방체육회 산하단체를 지원하고 있는 데 중앙정부의 이런 행태를 답습하지 않을 까 심각한 걱정이 앞선다”고 설명했다.

또 “올리픽에 전념해야 할 선수들과 그를 지원하는 경기단체의 사기에 심각한 영향을 줄 수 있는 언사”라며 “만약 올림픽에서 기대 이하의 성적이 나온다면 이는 체육정책을 총괄하는 수장이 반드시 책임져야 할 심각한 사안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도 체육회를 비롯한 체육단체 모두는 대한민국 체육발전을 위해 정부의 일방적인 정책 시행이 아니라 모든 체육인들의 의견을 수렴하는 토론과 논의를 가진 뒤 모두가 공감하는 방안이 수립되기를 희망한다”며 “특히 문화체육관광부 등 여러 정부 부처에서 나누어 추진하고 있는 체육 정책업무를 총괄, 하나의 시스템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정부조직으로서의 국가스포츠위원회 설치에 적극 동참해주기를 바란다”고 설명했다.

원로 체육인인 도 체육회 나혁일 고문도 “파리올림픽을 불과 한달 여 앞두고 체육계 분열을 조장하는 이 같은 발언은 적절하지 않다”며 “체육시스템의 개혁이 필요하다면 올림픽을 성공적으로 마친 후 모든 체육인들과의 교감과 소통을 통해 차근차근 진행해야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대한체육회경기단체연합회 82개 회원종목단체도 문체부 장관의 발언을 규탄하는 성명서를 발표하기도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