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한국금융지주, 블랙록 출신 양태원 부사장 영입

등록 2024.06.25 15:56:3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투자관리실 신설…글로벌 투자 강화

한국투자증권 *재판매 및 DB 금지

한국투자증권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강수윤 기자 = 한국금융지주가 글로벌 투자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세계 최대 자산운용사 출신인 양태원 부사장을 영입했다.

25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한국금융지주는 이달 투자관리실을 신설하는 내용의 조직개편을 단행하고 양 부사장을 실장으로 임명했다.

투자관리실은 조직을 꾸리는 초기 단계로 한투그룹의 글로벌 투자를 강화하고 여러 조직에 분산돼 있던 투자관리를 총괄하는 역할을 할 것으로 알려졌다.

양 부사장은 메릴린치 응용리서치 부문 대표와 블랙록 채권부문 위험관리 이사를 거쳤다. 그는 2014년 삼성생명에 합류한 뒤 전략투자 사업부와 자산PF운용팀 전무를 지냈다. 이후 삼성자산운용으로 적을 옮겨 전략투자 부문장 부사장을 지냈다.

한국투자증권 관계자는 "양태원 부사장이 새로 영입돼 투자 관련 업무를 총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