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G80·맥스크루즈·테슬라 모델3 등 자발적 시정조치

등록 2024.06.26 06:00:00수정 2024.06.26 07:22:5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현대·기아·폭스바겐·테슬라 등 11종 45만6977대

[서울=뉴시스] 현대 G80 등 2개 차종 23만6518대에서 엔진 시동용 모터 설계 오류로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돼 오는 27일부터 자발적 시정조치 대상이 됐다. (자료=국토교통부 제공) 2024.06.26.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현대 G80 등 2개 차종 23만6518대에서 엔진 시동용 모터 설계 오류로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돼 오는 27일부터 자발적 시정조치 대상이 됐다. (자료=국토교통부 제공) 2024.06.26. [email protected]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이연희 기자 = 현대 G80과 맥스크루즈, 기아 스포티지 등 11개 차종에서 화재 위험 등 결함이 발견돼 자발적 시정조치(리콜) 대상이 됐다.

국토교통부는 현대자동차, 기아, 폭스바겐그룹코리아, 테슬라코리아 등 4개사가 제작 또는 수입·판매한 11개 차종 45만6977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이같이 리콜 조치를 한다고 26일 밝혔다.

현대 G80 등 2개 차종 23만6518대는 엔진 시동용 모터 설계 오류로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됐다. 맥스크루즈 등 2개 차종 3만7169대 역시 전자제어유압장치(HECU) 내구성 부족으로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 차종은 오는 27일부터 시정조치에 들어간다.

싼타페 HEV 1만8397대는 전자식 브레이크 소프트웨어 오류로 원격제어장치 작동을 중단할 때 차량이 즉시 정지하지 않아 안전기준에 부적합한 것으로 확인됐다. 시정조치는 오는 28일 시작된다.

기아 스포티치 15만7188대는 맥스크루즈와 마찬가지로 HECU 내구성 부족으로 인해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돼 7월3일 시정조치에 들어간다.

폭스바겐 ID.4 82kWh 4886대는 정보전자제어장치 소프트웨어 오류에 따라 속도계, 후방카메라 화면 등이 표시되지 않는 안전기준 부적합으로 28일부터 시정조치에 돌입한다.

테슬라 모델3 등 4개 차종 2819대는 운전석 좌석안전띠 경고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아 안전기준에 적합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차량은 28일 시정조치에 들어간다.

소유 차량의 리콜 대상인지 여부와 구체적인 결함 사항은 자동차리콜센터 홈페이지에서 차량번호 및 차대번호를 입력해 확인할 수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