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조민, 촬영 중 예비신랑 전화오자 애교…"자랑하고 싶어"

등록 2024.07.11 08:11:21수정 2024.07.11 08:13:2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사진=조민 유튜브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사진=조민 유튜브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최희정 기자 =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 딸 조민 씨가 올 하반기 결혼을 앞두고 예비신랑과 통화하는 장면이 포착됐다.

지난 9일 조민은 유튜브 채널에 '7월 고민상담소'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리고 구독자들에게 받은 고민을 상담하는 시간을 가졌다.

영상에서 한 구독자는 "저희 둘째 아이의 유아세례 대모님이 되어주세요"라고 요청했다. 이에 조민은 "죄송하다. 제가 견진성사를 받지 않아서 대모가 될 수 없다"고 말했다.

또 다른 구독자는 편입에 대해 고민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그러자 조민은 "대학교는 최대한 빨리 졸업하는 게 좋다고 생각한다. 적성에 안 맞는다고 해도 일단 졸업하고 석사 과정에서 다시 공부해 보거나 1년을 연장해 이중 전공하는 게 괜찮을 것 같다"고 조언했다.

고민 상담 중 조민은 예비 신랑의 전화를 받고 혀 짧은 목소리로 애교를 부리기도 했다. 조민은 "촬영 중이라서 나중에 전화할게. 사랑해요"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남자 친구가 퇴근해서 전화했다. 난 (남자 친구한테) 매일 매일 퇴근하고 전화 받는 여자다. 자랑하고 싶다"고 말했다.

한 구독자는 "결혼 준비하면서 가장 힘들었던 게 무엇이냐"고 묻자 조민은 "일단 제가 이렇게 자주 많이 선택을 강요받은 적이 없다"며 "선택을 너무 많이 해야 해서 스트레스받았다"고 털어놨다.

이어 "우리 둘만의 문제가 아니라 가족과 가족의 결합이다 보니 스트레스라기보다 익숙하지 않은 일들이 자꾸 생긴다"며 "상견례도 그렇다. 그거 생각만 해도 두근두근했다. 경험하지 못한 일들이 연속적으로 일어나서 힘들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돈이 많이 들어서 예민하기도 했다. 결혼식 비용뿐만 아니라 집도 구해야 하고 가구도 사야 한다. 그런 것들이 종합적으로 사람을 예민하게 만들고, 그래서 싸우게 된다"고 말했다.

한편 조씨는 지난 1월 약혼 소식을 발표, 올 하반기 명동성당에서 결혼식을 올린다. 예비 신랑에 대해 조씨는 "지난해 5월에 만나 8개월 정도 연애를 한 동갑내기"라며 "정치와 관련 없고 공인도 아니다"라고 소개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