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황천순 천안시의장 투기 의혹 조사 착수

경찰이 충남 천안시의회 황천순 의장과 시의원 등의 용곡지구 관련 투기 의혹을 확인하기 위해 조사에 착수했다.<뉴시스 4월 21일 보도> 충남경찰청 수사과 소속 부동산투기사범특별수사대는 21일 오후 천안시 도시건설사업소를 방문해 용곡지구 도시개발 사업 관련 서류를 확보했다. 경찰은 또 의혹이 제기된 대상 지역 등을 확인하고 기초자료 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충남경찰청 관계자는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한 언론보도와 첩보 내용을 확인하기 위해 수사에 나설 계획"이라며 "구체적인 내용 등을 확인해줄 수 없다"고 말했다. 앞서 황 의장은 건설교통위원장 시절인 지난 2017년 용곡지구 인근 토지 1024㎡를 아내 명의로 구입해 부동산 투기 의혹이 제기됐다. 이와 관련 황 의장은 부동산 투기의혹과 관련해 21일 천안시청 브리핑실을 찾아 "가족들과 농사를 지어 왔고, 성실한 경찰 조사로 의혹을 벗어나겠다"고 주장했다. 이어 "지난 2017년 9월 용곡동 일대 농지 1024㎡ 가량을 아내 명의로 구입했지만, 사전에 개발 정보를 알지 못했으며 실제 가족들과 농사를 짓고 있고 현재 개발도 불가능한 상태"라고 해명했다. 이어 "부지 매입 후 수확한 농산물은 페이스북으로 지인들과 공유하고 농기계 임대사업장에서 농기계를 빌렸다"며 "아버님에 이어 농협 조합원 자격을 유지하기 위해 집과 가까운 농지를 산 것"이라 강조했다.농사를 짓기 위해 부인 명의로 땅을 사고 실제 수확물을 판매까지 했다"면서"사전에 내부 정보를 알아서 구입한 것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또 같은 정당 소속의 A 시의원도 지난 2018년 초 용곡지구 사업 대상지에 포함돼 있는 토지 393㎡를 구입해 투기 의혹이 불거졌다. 한편, 천안시는 동남구 용곡동 일원 57만6158㎡에 1064억원을 투입해 도시개발사업을 추진 중이다. 시는 지난 2017년 초부터 신규 도시개발사업 타당성조사용역을 진행했으며 같은 해 10월 최종 보고회를 열고 우선 사업대상지로 용곡지구를 선정했다.

많이 본 뉴스

지역 주요 뉴스

상단으로
뉴스스탠드
기사제보

4/21 09시 기준

1,771,407

오늘 130,228

오늘(%) 3.42%

확진 115,926

완치 105,877

사망 1,8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