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재독 작곡가 최한별,
'바젤 작곡 콩쿠르' 3위

재독 작곡가 최한별(35)이 올해 처음 열린 스위스의 '바젤 작곡 콩쿠르'에서 3위를 차지했다. 최한별은 이달 16~19일 바젤에서 열린 이 콩루르에서 자신이 작곡한 '하이드 앤 시크(Hide and seek)'를 통해 이 같은 성적으로 입상했다. 상금 1만5000프랑(약 1697만원)을 받았다. 스위스 출신의 거장 지휘자 겸 음악학자 파울 자허(1906~1999)를 기리기 위한 콩쿠르다. 2년 마다 예정됐으며 1위 상금이 6만프랑(약 6789만원)으로 메이저 콩쿠르 이상의 규모를 자랑한다. 작곡가 볼프강 림, 게오르그 프리드리히 하스 등 거장 작곡가들이 심사위원석에 앉았다. 이에 따라 올해 1회임에도 700명이 넘는 작곡가가 지원을 했다. 그중 10명이 파이널리스트로 뽑혔고, 최종 3인의 수상자가 결정됐다. '인 메모리엄'을 작곡한 빅터 이바라가 1위, '애프터 라스트 악토버'를 선보인 파스콸레 코라도가 2위를 차지했다. 최한별은 "저는 10명의 파이널리스트 중 유일한 여성작곡가이며 동북아시아의 작곡가로 주목을 받았다"고 소개했다. 연세대학교 작곡과 학사와 석사를 졸업한 이후 도독한 최한벼른 베를린 음대 한스아이슬러에서 디플롬, 쾰른 국립은대에서 콘체르트 엑자멘(작곡 최고과정)을 졸업했다. 2010년 룩셈부르크 국제콩쿠르 1위에 입상했으며 독일 자브뤼켄의 도이치 라디오 필하모니의 오케스트라 공모전에 당선, 초연한 바 있다. 2014~2015년에는 한국문화예술위원회에서 추진한 오작교 프로젝트의 지원을 받아 화음 쳄버 오케스트라의 전속작곡가로 활동했다. 독일 본의 베토벤 페스티벌, 프랑스 노르망디 페스티벌, 독일 NRW 주립음악위원회로부터 위촉을 받거나 작품발표를 했다. realpaper7@newsis.com

섹션별 기사
공연/전시
여행/레저
음식/맛집
패션/뷰티
건강
종교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