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블랙리스트 모르쇠' 이기성  사퇴촉구 나선 출판계

출판계가 박근혜정부의 '출판계 블랙리스트'를 부인한 이기성 출판문화진흥원 원장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출판계 양대 단체인 대한출판문화협회(회장 윤철호)와 한국출판인회의(회장 강맑실)은 20일 공동 성명을 내고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출판계의 적폐 청산 과제 1호는 출판진흥원 정상화"라면서 "출판진흥원 정상화의 첫걸음은 무능·부적격·부도덕한 이기성 원장의 사퇴임을 거듭 확인한다"고 강조했다. "이 원장은 즉각 퇴진하는 게 출판계를 살리는 길임을 자각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전날 이 원장은 국회에서 열린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문체부 소관 36개 산하기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출판계 블랙리스트 존재를 알았는지에 대한 의원들이 집중 추궁하자 "본 적 없다"고 답했다. 이에 대해 출판계는 "이미 검찰 수사와 재판 등을 통해 블랙리스트의 존재 및 출판진흥원이 이를 이행한 사실이 명백히 드러났는데도 사실이 아니라고 버젓이 강변하고 나섰다"면서 "이 원장이 블랙리스트에 대해 몰랐다면 무능한 것일 테고, 알았으면서도 부인한다면 파렴치일 것이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출판협회와 출판인회의는 지난 4월부터 이 원장의 사퇴를 요구하는 성명을 거듭 발표해왔다. 한편 전날 국감에서는 출판계 블랙리스트 명단이 추가 폭로됐다. realpaper7@newsis.com

섹션별 기사
공연/전시
여행/레저
음식/맛집
건강
종교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