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뮤지컬 '지킬앤하이드' 흥행
초연 13년만에 125만명↑

뮤지컬 '지킬앤하이드'가 국내 초연 13년 만에 누적관객 125만명을 돌파했다. 30일 공연제작사 오디컴퍼니에 따르면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삼성전자홀에서 브로드웨이 캐스트로 공연 중인 '지킬앤하이드 월드 투어'는 29일 공연까지 이 같은 관객수를 기록했다. 오는 5월21일 종연까지 60여회 공연을 남겨두고 있으며 132만 관객을 돌파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2004년 국내 초연 이후 2006년 예술의 전당, 2008년 LG아트센터, 2010년 샤롯데씨어터 등 매 2년마다 한국에서 공연됐다. 지난 2014~2015년에는 1700석의 블루스퀘어 삼성전자홀 공연장에서 170회, 약 4개월간의 공연을 진행했다. 이번 월드투어는 지난 12월1일 대구를 시작으로 국내 투어 67회를 마치고 3월8일부터 블루스퀘어에서 공연을 이어오고 있다. 오디컴퍼니는 "매일 밤 단 한 곳의 공연장에서 배우부터 스태프까지 모두 사람의 손을 직접 거쳐 만들어 내는 현장감 있는 뮤지컬 무대의 특성상 단일 공연으로 125만 관객을 돌파한 것은 브랜드 파워 및 대중적인 인지도를 입증하는 것"이라고 자랑했다. 로버트 루이스 스티븐슨의 소설 '지킬 박사와 하이드'가 원작이다. 상반된 두 가지 인격을 지닌 주인공과 그를 사랑하는 두 여인의 비극적 로맨스가 더해졌다. '지금 이 순간' 등 프랭크 와일드혼의 감미로우면서도 서정적인 멜로디가 인상적이다. 하지만 1997년 브로드웨이 입성했을 당시에는 성공적으로 평가 받지 못한 작품이다. 2004년 국내에서 초연 이후 특히 한국 프러덕션이 인기를 끌었다. 특히 라이선스더라도 변형이 가능한 논-레플리카 형식으로 국내 제작진이 새롭게 기획, 구성한 작품으로 한국화가 잘됐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realpaper7@newsis.com

섹션별 기사
공연/전시
여행/레저
음식/맛집
패션/뷰티
건강
종교

많이 본 뉴스

피플

"인생에서 행복을 주는
 직업 찾는 것이 중요하다 생각"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