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산업은행·국민연금 첫 면담
설득 총력 vs 분식회계 지적

대우조선해양 채무조정안을 놓고 최대주주인 산업은행과 국민연금이 처음으로 협상 테이블에 마주 앉았지만 양측이 이견만 확인한 채 발길을 돌렸다. 산업은행 측은 채무조정이 필요하다며 적극 설득에 나섰지만 국민연금 측은 분식회계 위법 행위를 지적하며 강경한 입장을 보였다. 다음달 17~18일 열리는 사채권자 집회 전까지 양측의 수싸움이 복잡하게 전개될 전망이다. 30일 산업은행과 국민연금 측에 따르면 이날 오전 산업은행 등 국책은행 관계자들과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 관계자들이 약 2시간 가량 면담 성격의 회의를 가졌다. 이날 산업은행과 최대채권자인 수출입은행은 구조조정 담당 실장까지 투입하며 국민연금 설득에 총력전을 펼쳤다. 산업은행 관계자는 "구조조정 담당 실장들이 직접 전주를 찾아 국민연금 쪽에 채무재조정이 필요하다는 쪽으로 적극 설명했다"고 말했다. 이날 채권단은 대우조선 채무재조정의 타당성을 묻는 국민연금의 질문에 근거 자료들을 제시하며 적극적인 설명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대우조선의 재무현황, 조선업 업황 전망, 법률적 위험 등의 내용들도 빠짐없이 전달하기 위해 대우조선을 실사한 삼정KPMG, 법률 자문을 맡은 법무법인 태평양 관계자들도 면담 자리에 참석시켰다. 산은과 수은이 2시간 남짓한 짧은 면담에 실장을 파견한 건 그만큼 대우조선 구조조정에서 국민연금의 판단이 미치는 영향이 크기 때문이다. 현재 국민연금은 대우조선 전체 회사채 1조3500억원 중 약 29%인 3900억원을 들고 있다. 특히 다음달 21일 만기가 돌아오는 4400억원의 회사채 중 40% 가량을 보유하고 있어 국민연금이 반대표를 던지면 사실상 사채권자 채무재조정은 실패로 끝난다. 이날 국민연금은 신중하게 검토한 후 최종 결정하겠다는 입장만 고수한 채 국책은행과 대우조선해양 측에 각종 자료를 요구하며 신경전을 펼쳤다. 국민연금은 정부가 제시한 채무조정안 검토를 위한 자료가 불충분하다는 입장이다. 수년 동안 분식회계의 위법 행위가 있었던 만큼 대우조선해양과 국책은행이 채무조정안의 근거로 제시한 수치와 자료도 믿지 못하겠다는 것이다. '객관적 자료'를 거듭 강조하는 것도 이 때문이다. 실제 국민연금 측은 이날 분식회계를 저지른 대우조선해양의 위법 행위를 지적하고 국책은행의 고통 분담을 확대하는 방향의 요구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 관계자는 "분식회계 관련 사측의 입장과 함께 출자전환 및 채무재조정의 정당성, 당위성, 형평성, 실효성과 관련한 제반 자료를 요청하고 연관 질문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요청자료에는 외부기관 실사보고서, 그간의 차입금 상환 내역, 사측에서 제시하는 손익의 세부근거, 그리고 자율적 구조조정 세부계획 및 프리패키지드 플랜 사전회생계획안 등이 포함됐다"고 밝혔다. 국민연금 측은 또 "삼일회계법인의 2016년도 회계감사 한정 의견에 따른 영향과 분식회계 기간의 관리 쟁점 및 향후 경영 계획 등 기업경영 관리제반 사항에 대해서도 질의했다"고 밝혔다. 국민연금은 조만간 투자관리위원회를 열어 심의하고, 심의·의결기구인 투자위원회를 통해 결정할 방침이다. 국민연금 측은 "기금운용본부는 관련 자료 및 답변 내용 등을 살펴 신중하게 검토한 후 최종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kangse@newsis.com

섹션별 기사
경제정책
증권
금융/
재테크
국제경제

피플

"인생에서 행복을 주는
 직업 찾는 것이 중요하다 생각"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