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성장률 예상 하회
홍남기 "추경으로 대응"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5일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을 국회에 제출해 투자·수출 활성화 등 선제적인 경기 대응 과제들을 적극적으로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긴급 경제장관회의를 열고 올 1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이 마이너스(-)를 나타낸 상황에 대해 "당초 예상보다 대내·외 여건이 더 악화되고 하방 위험도 확대돼 조금이라도 긴장감을 늦출 수 없다"며 이렇게 전했다. 그는 "추경은 타이밍과 속도가 중요하다. 관계 부처 합동 태스크포스(TF)를 가동, 국회 심의와 사업 집행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며 "추경이 조속히 통과돼 경기 하방 위험에 적시 대응할 수 있도록 국회의 협조를 부탁한다"고 강조했다. 또 규제 샌드박스 사례를 올해 중 100건 이상 늘리고 3단계 기업 투자 프로젝트를 새로 발굴하는 등 기업 투자 환경을 개선하겠다고 약속했다. 홍 부총리는 "하반기에 집중적으로 추진할 필요가 있는 과제를 추가로 발굴해 6월 중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에 담아 발표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어 "한국 경제가 1분기보다는 2분기, 상반기보다는 하반기에 나아질 것으로 보인다"면서 "민간 부문에서도 투자 확대와 고용 창출 등을 통해 경제활력을 높이는 데 힘을 모아 달라"고 요청했다. 이날 회의에는 홍 부총리를 포함해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조명래 환경부 장관,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김학도 벤처중소기업부 차관 등이 참석했다.

섹션별 기사
경제정책
증권
시황
공시
환율
금융/
재테크
국제경제
블록체인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뉴스스탠드
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