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김동연 만난 중견기업계
"올 1만명 채용, 4조 투자"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을 만난 중견기업계가 올해 1만명이 넘는 신규채용과 4조원 이상의 투자를 통해 경제 발전에 힘을 싣겠다고 밝혔다. 20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중견기업연합회는 20일 서울 마포구 소재 중견기업연합회에서 열린 김 부총리와의 간담회에서 이같이 전했다. 중견기업연합회는 발표를 통해 지난달 22일부터 지난 9일까지 394개 중견기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올해 1만1431만명을 신규채용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또한 투자계획은 4조3297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번 조사에 포함되지 않은 기업도 있는 만큼 중견기업계 전체의 실제 신규채용과 신규투자 규모는 더 클 것으로 전망됐다. 중견기업연합회도 투자와 고용을 중시하는 정부 정책에 발을 맞추는 모양새다. 앞서 김 부총리를 만난 LG그룹도 1만명의 고용과 19조원 규모의 투자를 약속했고, 자동차 업계도 5년간 2만명을 채용하고 10조원 규모를 투자하겠다고 전했다. 중견기업연합회는 상생협력 생태계 조성을 위한 노력도 강조했다. 이를 위해 오는 22일 '중견기업인 책임경영 선언'을 발표할 예정이다. 선언에는 양질의 일자리 창출, 근로환경 개선, 협력사와 공정거래를 통한 상생협력, 투명·준법 경영 등의 내용이 담긴다. 강호감 중견기업연합회 회장은 "혁신과 성장의 최첨병인 중견기업이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통해 경제 발전에 힘을 보태겠다"고 강조했다. 정부도 이같은 노력에 발맞춰 중견기업 지원에 공을 들일 예정이다. 정부는 이날 간담회에서 중견기업의 글로벌 진출 역량을 감안해 수출금융 지원을 강화하고, 초기 중견기업에 대한 세부담 완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적합업종제도로 인한 기업 부담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동반성장위원회 논의과정에서 합리적인 운영과 제도개선 방안을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중견기업인들은 이날 자유토론을 통해 ▲세부담 완화 ▲정책지원 확대 ▲수도권 소재기업 공장 증설 허용 ▲가업상속공제 확대 ▲상증세 인하 ▲중소기업 적합업종 제도 합리화 등을 건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건의사항을 들은 김 부총리는 "건의과제들은 특단의 신속한 대책과 중장기적인 구조개선을 통한 투트랙 정책을 통해 해결가능하다"고 했다. 김 부총리는 "수도권 규제완화, 상증세 인하, 가업상속공제 확대 등은 이해관계 대립과 사회적 인식 등으로 개별적인 해결이 어려운 만큼 이해관계자 설득과 같은 면밀한 과정관리와 정책 당국의 용기있는 추진력이 필요한 사항"이라고 언급했다. 아울러 "새로운 산업분야를 창출하거나, 고용·투자가 수반되는 사업에 대해서는 종합적인 규제혁신방안 등을 마련할 것"이라며 "특정 기업에 대한 지원이 아닌 기업 생태계 전반을 개선하기위한 인프라 조성과 제도개선 노력을 강화하겠다"고 덧붙였다. sympathy@newsis.com

섹션별 기사
경제정책
증권
시황
공시
환율
금융/
재테크
국제경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