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美재무장관과 통화 車관세 부과대상 제외 요청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8일 스티븐 므누신(Steven T. Mnuchin) 미국 재무장관에게 자동차 안보 영향 조사 결과에 따른 관세 부과 대상에서 한국 차가 제외될 수 있도록 지원해달라고 요청했다. 기재부는 이날 홍 부총리가 오후 9시께부터 약 20분간 므누신 재무장관과 통화했다고 밝혔다. 취임 후 첫 소통이다. 양 장관은 한·미 통상 현안, 외환 정책, 이란 제재, 남·북 이슈 등 양국 주요 협력 의제 전반을 논의했다. 양 장관은 우선 통상 현안 부문에서 지난 7일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 협정 비준 동의안이 국회를 통과해 개정 협정 발효를 위한 각국의 국내 절차가 마무리된 것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홍 부총리는 므누신 장관에 "개정협정 비준에도 불구하고 한국에선 미국의 자동차 232조 안보 조사에 대한 상당한 우려가 있다"고 전했다. 므누신 장관은 홍 부총리의 요청 사항을 백악관, 상무부, 무역대표부(USTR) 등에 전달하겠다고 약속하며 "한국의 입장이 잘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앞서 홍 부총리는 지난 12일 대외경제장관회의에서 미·중 통상 마찰과 관련해 "분쟁 진행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상황별 대책을 마련 중"이라며 자동차 관세 부과 면제에 특히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언급한 바 있다. 홍 부총리는 외환 정책의 투명성을 높이기 위한 노력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환율의 시장 결정 등 외환 정책의 원칙을 견지하면서 이미 발표한 대로 외환시장 안정 조치 내역 공개를 차질없이 시행하겠다"고 말했다. 정부는 지난 5월 외환시장 거래 내역을 반기별로 공개하기로 했다. 지난 7월부터 하반기까지 외국환평형기금과 한국은행 등 외환당국의 외환 순거래 내역이 내년 3월 말 처음으로 공개된다. 이후 1년 뒤에는 분기별로 공개할 예정이다. 홍 부총리는 또 미국이 지난달 이란에 대한 제재를 복원함과 동시에 한국에 대(對)이란 제재 예외국 지위를 부여한 것을 환영했다. 그는 "앞으로도 비제재 분야 및 예외 인정 분야에서의 거래가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협조해달라"고 요청했다. 한국은 지난 5일 미국의 대이란 제재 예외국 지위를 인정받았다. 이로써 한국은 180일 동안 예외 인정 분야에서 이란과 거래가 가능하게 돼 원유 수입 등을 지속할 수 있게 됐다. 기재부 관계자는 "양측은 전통적인 동맹 관계에 기반한 경제·금융 협력 관계를 재확인했다"며 "앞으로도 수시로 소통하며 국제통화기금(IMF) 및 G20 회의 등 다양한 계기로 만나 주요 현안을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suwu@newsis.com

섹션별 기사
경제정책
증권
시황
공시
환율
금융/
재테크
국제경제
블록체인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