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글로벌 수소차 시장 선점
민·관 2022년까지 2.6조 투자

수소차 시장 선점을 위해 민관이 2022년까지 2조6000억원을 투자한다. 수소차 생산공장을 늘리고 패키지형 수소충전소를 양산해 2022년까지 1만6000대의 수소차를 보급한다는 계획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5일 수소차 관련 업계와 전문가들이 참석한 가운데 '산업혁신 2020 플랫폼' 2차 회의를 열고 수소차 산업생태계 구축을 위한 협력방안을 논의한다. 이날 회의에는 권문식 현대자동차 부회장, 권한주 효성중공업 대표, 이재훈 SK가스 사장, 김형근 한국가스안전공사 사장 등 수소차 생태계 주요 인사들이 참석한다. 정부와 업계는 글로벌 수소차 시장의 선점을 위해 전략적으로 협력해 수소차, 수소충전소, 수소에너지에 이르는 수소차 산업생태계를 조기에 구축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업계와 정부는 2018년 1900억원, 2019년 4200억원 등 2022년까지 총 2조6000억원을 투자해 2020년 수소차 생산공장 증설, 2021년 연료전지 스택공장 증설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특히 정부는 2022년까지 수소차 1만6000대 보급 목표 달성을 위해 2019년 수소버스 보조금 신설, 운송사업용 수소버스 취득세 50% 감면, 2022년까지 수소차 보조금 유지 등 정부의 수소차 지원이 적기에 이루어지도록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2022년까지 수소에너지 가격도 경유·액화석유가스(LPG)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공급하기 위해 수소에너지의 안정적인 공급 및 유통체계를 구축한다. 이를 위해 2019년 재생에너지 잉여전력을 활용하여 수소를 생산하는 P2G(Power to Gas)시스템 실증사업을 추진한다. 수소 충전소 인프라 구축 비용도 충전소 국산화율을 2배 늘리고 이동형 수소충전소 개발 지원을 통해 2022년까지 30% 이상 줄일 수 있도록 지원하기로 했다. 산업부는 수소차 생태계 조성을 위한 민관의 전략적 협력과 투자를 통해 2018년 400개, 2019년 480개, 2022년까지 총 3800개의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백운규 산업부 장관은 "민간이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가시적인 성과를 보일 수 있도록 글로벌 수소차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과감한 선제투자를 추진했다"며 "민간도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가시적인 성과를 보일 수 있도록 글로벌 수소차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과감한 선제투자를 추진하길 요청한다"고 했다. sypark@newsis.com

섹션별 기사
경제정책
증권
시황
공시
환율
금융/
재테크
국제경제
블록체인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