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GM, 7천억 채권회수 보류 부평공장 담보요구도 포기

제너럴모터스(GM)가 한국지엠에 빌려준 7000억원 규모의 채권 회수를 보류했다. 만기 연장의 조건으로 주장해온 부평공장 담보 요구도 철회했다. 한국지엠은 23일 오전 인천 부평 본사에서 이사회를 열어 GM이 한국지엠에 빌려줘 이달 말 만기가 도래하는 5억8000만달러(한화 7220억원)의 만기 연장 방안을 논의하고, 부평공장 담보 제공 여부를 임시 주주총회에 올리는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GM측이 산업은행의 한국지엠 실사가 끝날 때까지 자금을 회수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고, 이에 따라 임시총회는 열리지 않게 됐다. 업계 관계자는 "당초 안건으로 상정될 예정이던 만기 연장과 담보 제공 등에 대한 의결은 이뤄지지 않았다"며 "정부와의 대화가 진전되고 있는 상황임이 고려된 것 같다"고 말했다. GM은 한국지엠에 빌려준 본사 차입금 27억달러를 출자전환해 한국지엠 자본을 확충하고 고금리 논란도 해소하겠다는 뜻을 밝히며 우리 정부에 지원을 요청하고 있다. GM이 기획재정부, 산업부, 금융위 등에 요청한 내용은 ▲산은의 유상증자(약 5000억원) 참여 또는 대출지원 ▲향후 10년간 28억달러(약 3조원) 신규투자에 산은 참여(약 5000억원) ▲세제지원 등 외국인투자기업 인센티브 제공(약 1조6000억~1조7000억원 추정) 등이다. pjy@newsis.com

섹션별 기사
산업/기업
건설부동산
유통/
생활경제
패션/뷰티
창업/취업
자동차/
항공
중기/벤처
IT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