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국회 찾은 앵글 GM 사장
"韓사업 지속 자구안 준비"

배리 앵글 GM 총괄 부사장 겸 해외사업부문(GMI) 사장은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를 찾아 여야 원내지도부를 면담한 자리에서 "한국에 남아서 이 문제를 해결하고 싶다"는 입장을 밝혔다. 앵글 사장은 이같이 말하며 "지난 1년에서 1년 반 정도 군산공장 생산 라인의 수익이 나지 않았고 GM은 변화가 필요하고 해결책을 모색하고 있었다"며 "변화의 해결 방안은 신차 투자 계획을 포함한다"고 말했다. 이어 "신차 투자까지 이뤄지면 한국 자동차시장뿐 아니라 경제에도 중요한 이슈가 될 것"이라며 "수십만 개 일자리 수호자가 되고 싶다"고 덧붙였다. 앵글 사장은 신차 계획에 대해서는 "전세계 자동차 시장이 소형차량에서 중대형차량으로 변하고 있다"며 "신제품이 만들어진다면 부평공장과 창원공장에 투입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또 "한국지엠의 생산량이 연간 50만대 이하인데 앞으로 50만대 수준을 유지하도록 한국에 남아서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다만 앵글 사장은 군산공장 폐쇄 철회는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명확히 했다. GM은 지난 13일 오는 5월 말 군산공장의 차량 생산을 중단하고 공장을 폐쇄하겠다고 발표했다. 앵글 사장은 "수년간 20% 미만의 가동률로 일주일에 하루 정도 일하는 상황에서는 수익 창출이 불가능하다"며 "군산공장 자체를 살리는 건 어렵다"고 말했다. 이어 "그렇지만 22개 협력업체에서 근무하는 5000여명의 근무자들 중 500여명이 (공장폐쇄의) 영향을 받을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며 "더 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앵글 사장은 한국 정부에 바라는 구체적인 지원안이나 향후 투자가 한국 정부의 지원을 전제로 한 것인지에 대해서는 명확한 답을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앵글 사장과 면담한 뒤 "정부 지원이 전제돼야 투자를 하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답을 제대로 마무리 짓지 않았다"고 전했다. 강훈식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앵글 사장이) 조건이 맞지 않으면 기업을 유지할 수 없다고 이야기할 정도로 심각한 토론이 이뤄졌지만 구체적 이야기는 피한다는 느낌이 들었다"며 "본인은 투자하고 싶단 의지를 보였지만 그러려면 정부가 도와달란 게 내재된 느낌이었다. 구체적으로 뭘 도와달란 말도 없었다"고 말했다. 이날 여야 의원들은 고용 승계, 과도한 본사 납입 비용, 본사 고금리 대출 등의 문제도 지적했지만 앵글 사장은 이에 대한 구체적 답은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강 대변인은 "본인들이 아픈 이야기에는 답변을 잘 하지 않았다"며 "향후 조건에 맞춰서 투자하려고 노력하는데 그런 조건을 맞추는 데 더 초점을 두고 이야기했다"고 말했다. 이날 국회를 찾은 앵글 사장은 홍영표 국회 환경노동위원장을 비공개로 만난 뒤 여야 원내지도부와 면담을 가졌다. 면담에는 우원식 민주당 원내대표,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를 비롯해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위원 등이 참석했다. GM 측에서는 앵글 부사장을 비롯해 맷 홉스 GM인터내셔널 대외정책부사장, 카허카젬 한국지엠 사장, 최종 한국지엠 대외정책상무가 배석했다. hong@newsis.com

섹션별 기사
산업/기업
건설부동산
유통/
생활경제
패션/뷰티
창업/취업
자동차/
항공
중기/벤처
IT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