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文대통령, 재계와의 첫 만남
3대 노동현안 협조 구할듯

재계 총수들이 문재인 대통령과 27일 처음으로 공식 회동을 가지는 가운데 어떤 얘기가 오갈지에 대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맥주잔을 기울이는 '호프타임' 형식으로 진행될 예정이지만 주제가 결코 가볍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재계에 따르면 문 대통령과 기업인의 만남은 이날과 28일 이틀에 걸쳐 열린다. 14대 그룹과 중견기업 오뚜기가 참석할 예정이다. 대한상공회의소를 이끌고 있는 박용만 회장은 이틀 일정을 모두 소화한다. 첫날에는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 구본준 LG 부회장, 권오준 포스코 회장, 금춘수 한화 부회장,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박정원 두산 회장, 손경식 CJ 회장, 함영준 오뚜기 회장이 참석한다. 28일에는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 최태원 SK 회장, 신동빈 롯데 회장, 허창수 GS 회장, 최길선 현대중공업 회장, 황창규 KT 회장,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이 참석할 예정이다. 간담회 형식은 만찬회, 차담회 등이 거론되다가 문 대통령과 기업 총수들이 격의없는 대화를 나눌 수 있도록 하기 위해 호프타임으로 결정됐다. 이는 문 대통령의 아이디어인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이 취임 후 처음으로 기업 총수들을 만나는 자리인만큼 현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최저임금 인상, 근로시간 단축, 비정규직의 정규직전환 등 3대 현안에 대한 이해와 협조를 구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이용섭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은 일자리 창출 정책에 대해 "정부만의 노력으로는 한계가 있었다"며 정치권의 협조와 노사간 상생을 당부하면서도 "최저임금 인상, 근로시간 단축, 비정규직의 정규직전환 등 3대 노동 현안은 반드시 추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문재인 정부는 경제 정책의 키워드로 '일자리'를 내세우고 있다. 일자리가 있어야 소득(임금)이 생기고, 이를 바탕으로 소비가 증가해 내수가 활성화되면 더 많은 일자리가 생긴다는 논리다. 우리 경제·사회의 모든 시스템을 일자리 중심으로 재설계 하겠다는 것이 새 정부의 의지다. 정부는 최저임금 인상, 근로시간 단축, 비정규직의 정규직전환 등 3대 노동 현안 추진을 위해 기업의 협조를 기대하고 있다. 반대로 재계에서는 정부의 정책 방향이나 깊이 등을 파악하기 위해 저마다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정책의 방향성은 정해졌지만 재계의 목소리를 어느 정도 받아들일지가 관건이기 때문이다. 일감몰아주기 등 재벌개혁과 관련된 재계 입장을 거론할지도 주목된다.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 협상, 중국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경제보복 문제 등도 주요 현안으로 거론될 예정이다. 재계 관계자는 "주제들이 모든 기업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총수들도 관심이 지대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특히 민감한 주제에 대해서는 현장에서 누가 재계의 목소리를 대변할지도 관건"이라고 말했다. forgetmenot@newsis.com

섹션별 기사
산업/기업
건설부동산
유통/
생활경제
창업/취업
자동차/
항공
중기/벤처
IT
쏠쏠정보

피플

"평창올림픽 G-200
 지속성장 가능 올림픽 위해 최선"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