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상하이지수 2.94% ↓ 마감 4년만에 최저수준 폭락

미국이 반기 환율보고서에서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하지 않았지만 중국 증시는 18일 폭락했다. 이날 상하이종합지수는 전장보다 2.94% 하락한 2486.42로 마감했다. 선전성분지수는 전장 대비 2.41% 내린 7187.49로, 중국판 나스닥으로 불리는 차이넥스트는 전장 대비 2.18% 하락한 1205.03으로 장을 마쳤다. 전장 대비 0.65% 하락한 2544.91로 출발한 상하이종합지수는 오전장에서 전반적인 하락세를 보였고, 오후장에서도 부진한 모습을 보이다가 2500선이 무너진 채 하락 마감했다. 상하이지수는 2014년 11월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미국 재무부가 17일(현지시간) 발표한 반기 환율보고서에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하지는 않았지만 미중 무역갈등이 해소될 기미를 보이지 않는 상황에서 유동성 우려와 중소기업 실적 악화 악재까지 겹치면서 증시 폭락사태가 나타난 것으로 분석됐다. 아울러 트럼프 행정부는 이날 국제 우편요금 체계가 중국에 유리하게 돼 있다며 이를 바로잡지 않으면 192개국으로 구성된 유엔 산하 만국우정연맹(UPU)에서 탈퇴하겠다고 경고했다. 이날 시장에서는 국유 중앙기업 대형주를 의미하는 '중쯔터우(中字頭, 중자로 시작되는 기업)' 종목이 하락세를 보였고 석유, 하이난성 테마주가 약세를 나타냈다. 상하이 선전 증시 거래량도 2394억7000만위안 정도도 급감했다. sophis731@newsis.com

섹션별 기사
국제기구
미주
유럽
중국
일본
아시아/
오세아니아
중동/
아프리카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