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이란 추가제재 예고
해외기업 막아 돈줄 옥죈다

미국이 이란에 대한 추가제재를 공식화한 가운데 이란의 해외 부동산 거래 등 외화 거래 차단과 소비재 산업재 수출 제재 등 그동안 제재를 받지 않았던 분야가 대상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23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미 행정부가 이란 추가 제재와 관련해 한 가지 선택 가능한 채널은 이란을 돕고 있는 은행, 보험사, 무역기업 등 외국 회사들에게 불이익을 주는 것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해외 기업들을 제재함으로써 이란 정부가 버티고 있는 근간이 되는 자금줄을 끊겠다는 것이다. 또한 미 재무부 소식통에 따르면 미 제재를 회피하기 위해 설립한 유럽의 무역교류지원 기구인 특수목적법인(SPV) '인스텍스'과 연관된 이란내 기관에 대해 추가 제재 대상에 포함될 것으로 알려졌다. 또 다른 제재 대상은 소비재나 산업재 제조와 같은 기존에 제재를 받지 않았던 경제 영역이 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이밖에 해외 부동산 거래나 운송 업체와 같은 이란과 직접적으로 금전 및 물품을 거래하는 회사들도 제재 대상에 포함 수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란 제재와 관련된 미 재무부 관계자는 이에 대해 공식적인 언급을 회피했다고 WSJ은 전했다. 일부 전문가들은 추가제재를 통한 이란과의 대화 가능성을 낮게 보고 있다. 오바마 정부 시절 이란 당국자들과 협상에 관여했던 로버트 아인혼 전 국무부 특보는 "이란을 절박하게 만들어 협상장에 나오게 하기 위해 추가 제재에 나서는데 이 시점에서 이란은 이 협상을 항복 협상으로 받아들일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0일 이란의 미 무인정찰기 격추에 대응하는 보복 공격을 취소한 사실을 시인하면서, 이란과 협상할 용의가 있다고 거듭 강조해왔다.

섹션별 기사
국제기구
미주
유럽
중국
일본
아시아/
오세아니아
중동/
아프리카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뉴스스탠드
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