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픽

[그래픽]신혼부부 출산 현황과 경제활동 현황 변화

전진우 기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5.30 12:01:00

【서울=뉴시스】신혼부부 출산 현황과 경제활동 현황 변화. 자료=통계청

오늘의 헤드라인

기업 성장·수익·안정성 ↑…"경제 반등 신호" 한국은행 작년 기업경영 분석…'불황형 흑자' 수년만에 탈출 기지개 국내 기업들의 작년 성장성, 수익성, 안정성 지표가 모두 전년에 비해 개선된 것으로 나타나 수년 간 '불황형 흑자'에 빠졌던 한국 경제의 반등 신호로 해석되고 있다. 한국은행이 30일 발표한 '2016년 기업경영분석'에 따르면 국내 외부감사대상 비금융 영리법인기업 2만888곳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전체 기업 매출액 증가율은 1.1%로, -2.4%를 기록한 2015년에 비해 증가세로 전환했다. 매출액 증가율은 한국은행이 외감기업 분석을 시작한 지난 2014년(-0.3%)과 2015년(-2.4%) 2년 연속 감소세를 나타내다 올해(1.1%) '플러스'로 전환한 것이다. 작년 기업들의 매출액이 1.1% 늘어난 것은 국제유가 하락세 둔화 등의 영향으로 석유화학, 금속제품 등 제조업(-4.2→-1.4%)의 매출감소세가 완화됐고, 주택경기 호조 등에 따라 건설 및 서비스 등 비제조업(0.1→4.4%)의 매출 증가세가 확대된 데 따른 것이다. 기업규모별로는 대기업(-3.8→-0.3%)의 감소폭이 축소되고 중소기업(4.2→7.4%)의 증가세가 크게 확대됐다. 또 다른 성장성 지표인 총자산증가율도 4.3%로 2015년 3.3%에 비해 1%포인트 상승했다. 대기업(2.7→3.6%), 중소기업(5.6→7.2%) 모두 대폭 상승했다. 수익성 지표인 매출액 영업이익률은 6.1%로, 2015년 5.2%에 비해 0.9%포인트 상승했다. 또 영업활동을 통해 창출한 수익으로 금융비용을 부담할 수 있는 능력을 나타내는 비율인 이자보상비율도 521.9%로 2015년 426.4%에 비해 큰 폭으로 증가했다. 이자보상비율 100% 미만(28.0→26.5%)과 100~300%(22.3→21.8%) 기업의 비중이 전년보다 감소했고, 500% 초과(41.0→42.7%) 기업의 비중은 상승했다. 이는 국내 기업들이 전반적으로 재무구조 개선세가 나타나고 있음을 의미한다. 수익성이 좋아지면서 기업들의 장기적인 채무상환 능력도 개선됐다. 특히 기업의 재무안정성을 나타내는 부채비율(100.6→95.1%)은 올해 100% 미만으로 떨어졌다. 부채비율은 제조업·비제조업, 대기업·중소기업 전반에 걸쳐 개선됐다. 한국은행 경제통계국 최덕재 팀장은 "영업이익 증가에 따른 자본확충이 주된 이유"라며 "조선과 해운업종의 부채 감축 노력도 부채비율이 개선되는 데 일조했다"고 평가했다. 차입금의존도도 25.4%로 2015년 27.1%에 비해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kangse@newsis.com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