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김경수 경남지사 출마 강행 야권 "특검하라" 비판일색

자유한국당은 19일 댓글 여론조작 사건인 일명 '드루킹 사건' 연루 의혹을 받고 있는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6·13지방선거 경남지사 출마를 공식 선언하자 "투표장은 멀고, 특검 포토라인은 가깝다는 것을 명심하기 바란다"고 날을 세웠다.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댓글조작 사태가 청와대 코앞까지 이르고 있는 가운데, 불출마 하려야 할 수도 없는 가련한 시간을 보냈을 친문 핵심 김 의원의 결정은 잘못돼도 한참 잘못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전 대변인은 "김 의원과 민주당은 출마가 아니라 수사에 임하는 것으로 국민에 대한 일말의 책임을 다했어야 한다"며 "그러나 마지막 기회마저 저들은 저버리고 말았다"고 일갈했다. 그는 "이미 쏟아져 나온 증거와 정황만으로도 김 의원뿐만 아니라 너머의 윗선이 어디까지인지에 국민의 이목이 집중돼 있다"며 "오전에 출마선언을 돌연 취소했다가 오후에 출마를 강행한 것은 당장의 여론이라도 반전시켜보려는 고육지책에 지나지 않는다"고 비난했다. 전 대변인은 "청와대와 집권여당이 피해자임을 자처하고 이제 김 의원까지 특검이라도 받겠다고 했으니 결론은 단 하나"라며 "민주당은 당장 특검법을 수용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청와대와 민주당은 과거 자신들이 전임 정부의 댓글 사건을 두고 했던 말들과 행적들을 되짚어 보기 바란다"며 "바로 그대로 수사에 임하고 국민 앞에 책임을 져야 한다"고 쏘아붙였다. 홍준표 대표도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제 김기식 뇌물사건과 드루킹 여론조작 사건은 특검에 맡기자"며 "정치권은 국회에서 국정조사와 6·13선거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하자"고 말했다. rediu@newsis.com

섹션별 기사
청와대
국회/정당
국방/외교
북한
행정
지방정가
지방선거
남북정상회담/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