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총리, 일왕 즉위의식 참석
나루히토 "세계 평화 바라"

이낙연 국무총리가 22일 오후 1시 도쿄에서 열린 나루히토(德仁) 일왕 즉위 의식에 참석, 한국 정부와 국민을 대표해 축하를 전했다. 나루히토 일왕은 지난 5월1일 일본 왕가의 상징물인 거울, 칼, 곡옥을 넘겨받는 의식을 통해 제126대 일왕으로 즉위한 바 있다. 이날 즉위례 정전 의식은 새 일왕의 즉위를 대내외에 알리는 성격으로, 전세계 축하사절을 포함한 내외 인사 2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왕실이 있는 벨기에, 스페인, 요르단, 캄보디아 등에서는 국왕이 참석했고 영국에선는 찰스 윈저 왕세자가 자리를 빛냈다. 이와 함께 왕치산(王岐山) 중국 국가부주석, 일레인 차오 미국 교통부 장관,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 아웅산 수지 미얀마 국가고문 등이 자리했다. 이 총리는 남관표 주일대사와 즉위 의식에 참석, 주요국 사절들과 함께 의식을 참관했다. 다만 현지 NHK 생방송에 모습이 잡히지는 않았다. 즉위 의식은 나루히토 일왕이 '다카미쿠라(高御座)'라는 옥좌에서 즉위를 선포하는 말씀을 읽고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축사를 하는 순서로 진행됐다. 나루히토 일왕은 "앞서 일본국 헌법과 왕실 전범 규정에 따라 왕위를 계승했다"며 "오늘 여기서 정전 의식을 통해서 즉위를 내외에 천명한다"고 말했다. 이어 "아버님인 상왕이 30년 이상 재위기간 동안 언제나 국민과 함께하고 세계 평화와 함께 한 모습을 보여왔다"며 "그 점을 마음에 새기며, 국민의 행복과 세계 평화를 항상 바라며, 국민에 다가가며, 헌법에 따라 일본국과 일본 국민 통합의 상징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하겠음을 다짐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국민의 지혜와 끊임없는 노력에 의해 우리나라가 한층 발전해나가고 국제사회의 우호와 평화, 인류의 복지와 번영에 기여할 것을 간절히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아베 총리는 "국민 일동은 천황을 일본국, 또 일본 국민 통합의 상징으로서 받들어 평화롭고 희망이 넘치는 자랑스러운 일본의 미래를, 사람들이 아름다운 마음을 갖고 문화가 나고 자라는 시대를 만들어가기 위해 노력하겠다"며 "천황의 만수무강을 기원하며 축사를 올린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이어서 만세 삼창을 했고 자위대는 예포 21발을 발사했다. 새 일왕 부부는 도쿄 도심에서 오픈카로 개조한 도요타 세단을 타고 약 30분간 화려한 카퍼레이드 행사를 벌일 예정이었지만 태풍으로 인한 민생 피해와 궂은 날씨를 감안해 취소하고 다음달 10일로 연기했다. 나루히토 일왕의 즉위 의식은 다음달 14~15일 종교의식 성격을 가진 '다이조사이'(大嘗祭)를 마쳐야 비로소 끝난다. 도쿄 경시청은 이날 경찰 2만6000명을 동원해 일왕의 거처와 황거 주변을 경호했다. 또 1999년 전일본공수(ANA) 항공기 공중 납치 사건 이후 20년 만에 다시 '최고경비본부'를 설치해 최고 수준 경계 태세를 보이고 있다. 나루히토 일왕은 이날 저녁 7시부터 황거에서 연회를 열어 즉위식 참석자들과 대규모 항연을 갖는다. 궁정 연회에서 이 총리와 나루히토 일왕이 만나 인사를 나누는 장면이 주목된다. 이 총리는 동아일보 특파원 시절인 1990년 11월 지금은 상왕이 된 아키히토(明仁) 당시 일왕의 즉위식을 취재했다. 이 총리는 이날 출국 전 나가미네 야스마사(長嶺安政) 주한일본대사와 만난 자리에서 "상왕의 즉위식에 특파원으로서 취재했고 이번에 정부대표로서 직접 참석하게 됐다"며 "귀중한 인연이라 생각한다"고 소회했다.

섹션별 기사
청와대
국회/정당
국방/외교
북한
행정
지방정가
국정감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뉴스스탠드
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