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與 추경 26人 불참 후폭풍
사전승인 있어야 출국가능

더불어민주당은 26일 추가경정예산안(추경) 국회 본회의 처리 과정에서 당 소속의원 26명이 표결에 참여하지 않은 것과 관련, 국외활동에 대한 '사전승인제'를 실시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국회 회기 중 원내대표의 승인 없이는 의원들의 해외 활동이 불가능해졌다. 우원식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의원 회기 중 국외활동 사전승인제 실시 안내의 건'이라는 제목의 공문을 당 소속 의원들에게 보내 "원내에서는 당에 대한 국민의 신뢰를 제고하고, 차질 없는 원내 전략운용을 위해 '회기 중 국외활동 승인제'를 시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신고제가 아닌 승인제가 시행되는 만큼 국외활동 계획서를 제출해야 한다"며 "회기 중 국외활동 사전승인제도에 협조해서 책임 있는 여당 의원의 모습을 보여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앞서 우 원내대표는 이날 기자간담회를 갖고 "그동안 절차는 있는데 유명무실하게 작동됐다"며 "국민의 신뢰를 높이기 위해 국외활동 관리 방안을 엄격히 마련하겠다"고 강조한 바 있다. 이에 따라 해외 출장을 가는 의원은 출국 최소 1주일 전까지 개인활동 내용을 포함한 '국외활동 계획서'를 제출하고 이를 원내수석부대표, 기획부대표, 정책부대표가 승인·심사한다. 이 과정을 통과하면 원내대표의 승인을 받아서 계획서를 국회의장에게 제출하고, 승인한 내용을 당 윤리심판원에 통보해서 제대로 이행되는지를 확인받게 된다. fullempty@newsis.com

섹션별 기사
청와대
국회/정당
국방/외교
북한
행정
지방정가

많이 본 뉴스

피플

"평창올림픽 G-200
 지속성장 가능 올림픽 위해 최선"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