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JP 장례' 이틀째 조문행렬
각계 주요인사 '총집결'

고(故) 김종필(JP) 전 국무총리 장례 이틀째인 24일 빈소가 마련된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는 이른 아침부터 늦은 저녁까지 조문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았다. 여야 정치권 인사는 물론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이완구·이회창·한승수·정운찬 전 국무총리,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마크 내퍼 주한미국대사 대리, 가수 하춘화씨 등 각계 인사 및 원로들의 조문 행렬이 이어졌다. 특히 JP와 함께 '3김(金) 시대'를 풍미한 김영삼(YS) 전 대통령의 아들 김현철 국민대 특임교수와 김대중(DJ) 전 대통령의 아들 김홍업 전 의원, JP의 처삼촌인 박정희 전 대통령의 아들 박지만 EG 회장과 딸 박근령 전 육영재단 이사장이 빈소를 찾아 눈길을 끌기도 했다. 이날 김 전 총리 빈소에는 오전부터 이완구 전 총리, 반기문 전 총장,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한광옥 김대중 전 대통령 당시 청와대 비서실장 등 정치권 원로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JP와 같은 충청 출신인 이 전 총리는 이날 오전 10시30분께 빈소를 찾아 애도의 마음을 표했다. 그는 조문 직후 "국가와 국민을 상위 개념으로 모신 분"이라며 "풍류, 너그러움, 미학, 여백의 정치를 정치에 접목시킨 위대한 족적을 남긴 분"이라고 치켜세웠다. 반 전 총장도 빈소 방문 직후 기자들과 만나 "촌철살인으로 가르침 준 정치계 거목으로 오래오래 기억될 분"이라며 "청구동 자택에 소이부답(笑而不答, 웃음을 띨 뿐 답하지 않는다) 현판이 하나 써 있는데 그걸 보면서 잘 기억하라고 했다"고 돌이키며 애도를 표했다. 'DJP 연합' 시절 정치적 동지였던 박지원 평화당 의원은 "DJP 연합을 통해 우리나라 헌정 사상 최초 정권교체를 이룩하는 데 기여했다"며 "명암은 엇갈리지만 근대사에 큰 족적을 남긴 의원으로 기억될 것"이라며 넋을 기렸다. 박지만 EG 회장 부부도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다만 박 회장은 조문 직후 묵묵부답으로 빈소를 떠났다. 오후에는 이회창 전 총리와 '3김의 후예'인 YS 차남 김현철 특임교수와 DJ 아들 김홍업 전 의원,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등이 조문 행렬에 동참했다. 이 전 총리는 "박정희, 전두환, 노태우, 김영삼, 김대중 시대를 통틀어 활동을 많이 해서 고인을 빼고는 한국 현대 정치사를 말할 수 없다"며 "모든 걸 다 털어버리고 먼저 가신 부인과 함께 편안히 잠드시길 바란다"고 애도했다. 김 특임교수는 "아버님과 총리님은 오랜 정치 생활을 하시면서 정치적 견해가 많이 다를 때도 있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인간적으로 두 분이 정말 각별한 사이셔서 (고인의 별세를) 더욱더 많이 애석하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김 장관은 김 전 총리와 함께 했던 한·일의원연맹 활동과 관련 "고인이 한일관계에 미친 긍정적인 영향을 실감할 수 있었다"며 "한국 현대사에서 영욕을 겪으면서도 해야 할 몫을 해주신 데 대해 감사드리고 있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김 전 총리에게 추서될 훈장으로 "국민훈장 무궁화장이 결정됐다"고 전하기도 했다. 현역 정치인으로 여권에서는 더불어민주당의 홍영표 원내대표와 박경미 의원, 야권에서는 자유한국당의 원유철·김성태·박성중·홍일표 의원,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 등이 빈소를 찾았다. 또 최근 한국당에서 탈당한 서청원 의원도 빈소를 방문해 고인의 넋을 기렸다. 서 의원은 "정치권의 큰 어른으로 대화와 상생의 정치가 무엇인지 꾸준하게 후배 의원에게 말한 것이 기억에 남는다"며 "최근 정말 대화와 상생의 정치가 필요할 때이고 저 어른이 많은 후배에게 가르침을 줬는데도 아직 그러지 못해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했다. 이 외에도 정치계 원로 이수성·한덕수·정운찬 전 총리, 한화갑 전 의원, 이해구 전 의원, 이헌재 전 경제부총리, 차흥봉 전 보건복지부 장관도 빈소를 찾았다. 가수 김추자, 하춘화씨도 빈소를 방문했다. 저녁에는 정치권 주요 인사를 중심으로 조문 행렬이 계속됐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이날 오후 6시40분께 빈소를 찾았다. 6·13 지방선거 '참패'로 대표 자리에서 물러난 홍 전 대표가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낸 것은 이날이 처음이다. 그는 김 전 총리 조문 직후 기자들과 만나 선거 참패 직후 당이 계파 다툼을 비롯한 내홍을 겪고 있는 것과 관련 "친박들은 내가 나가면 당 지지율이 오른다고 했다. 당 지지율이 오르는지 한번 보자"고 밝혔다. 심상정 정의당 의원은 정부가 김 전 총리에게 국민훈장 '무궁화장'을 추서하기로 한 데 대해 "훈장은 단순히 공적을 기리는 것을 넘어서 후세에 귀감으로 평가하는 것"이라며 신중한 판단을 요구했다. 그는 "공과에 대한 논란이 많고 또 공과에 대한 평가가 국민적 공감이 전제될 때 추서돼야 한다"며 "진정한 화해와 통합의 시대는 지난 역사의 공과에 대한 평가가 전제돼야 하고 훈장 추서도 그 이후의 자세"라고 했다. 김동철 바른미래당 비상대책위원장은 김 전 총리에 대한 엇갈린 평가와 관련 "역사는 역사대로 평가해야 된다"며 "김 전 총리 타계를 계기로 여야간 진정한 대화와 소통이 무엇인지에 대해 후배들이 성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밖에도 한승수 전 총리, 마크 내퍼 주한미국대사 대리, 이태섭 전 과기부장관, 유흥수 전 주한일본대사, 이건개 전 자민련 의원, 박근령 전 육영재단 이사장 등이 빈소를 찾았다. 당초 2박4일간 러시아 국빈방문 일정을 마치고 귀국한 문재인 대통령이 이날 빈소를 방문할 것이란 관측도 나왔으나 문 대통령은 이날 외부 일정 없이 휴식을 취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 귀국 직후인 이날 오후 기자들과 만나 "문 대통령은 일단 오늘은 김 전 총리 조문을 가지 않는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다른 날에 빈소를 방문할 가능성에 대해서는 "결정된 바 없다"고 말을 아꼈다. 25일에는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 일본대사, 26일에는 와타나베 히데오 일한 협력위원회 일본 측 대표와 오자와 이치로 자유당 대표가 조문할 예정이다. 영결식이 열리는 27일엔 나카소네 야스히로 전 국무총리 아들인 히로부미 참 의원이 참석해 아버지 대신 조사를 읽는다. 한편 이날 오후 3시에는 입관식이 진행됐다. 27일 오전 6시30분께 서울아산병원에서 발인제를 진행하며, 영결식 후 오전 9시께 서울 청구동 자택에서 노제를 지낼 예정이다. kkangzi87@newsis.com

섹션별 기사
청와대
국회/정당
국방/외교
북한
행정
지방정가
지방선거
북미정상회담/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