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민주 지도부·당헌당규위 "야권공동경선 어려워"

더불어민주당의 대선 경선룰 논의가 지지부진한 가운데, 당 지도부와 당헌당규강령정책위원회가 박원순 서울시장과 김부겸 의원이 제안한 '야권공동경선'에 대해 "현실적으로 도입이 어렵다"는 결론을 내린 것으로 22일 알려졌다. 추미애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는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당헌당규위원들과 오찬을 가진 자리에서 경선 룰 논의 상황에 대한 보고를 받았다. 당초 일각에서는 당헌당규위가 '공동경선' 논의를 당 지도부에 위임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으나, 정작 지도부는 이 자리에서 "선거법 등의 이유로 현실적으로 도입이 어렵다"는 당헌당규위의 입장에 공감을 표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 참석자는 "당헌당규위는 현재의 선거법 내에서 이야기할 수 밖에 없다는 입장이고, '광장에서의 경선'의 경우도 선관위가 선거법상 어렵다는 결론을 내린 상황"이라며 "이미 다른 당의 후보가 거부한 상황인데, 현실적으로 안되는 것은 우리가 오케이해도 안되는 것 아니냐"고 전했다. 그러면서 "당 지도부는 설 전에 룰을 정리하고 예비후보를 받겠다고 했으니, 논의할 것은 계속 논의해야 한다는 입장"이라며 "그렇지만 남은 시간동안 만나 이런 부분에 대해 설득하는 시간도 가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에따라 당헌당규위는 내주 민주당 예비후보 등록에 착수, 현재 논의 중인 경선 룰을 확정하고 밀어붙일 가능성이 커졌다. 현재 당헌당규위는 지난 2012년 대선 경선 때의 '완전국민참여경선'을 준용하는 내용의 경선 룰 초안을 마련한 상태로 알려졌다. 다만 추 대표는 '공동경선'을 요구한 두 후보와 지지자들의 반발을 우려, "촛불민심도 받아들이면서 국민통합 측면을 고려해 야권의 강력한 후보를 만든다는 취지를 반영해 경선 룰을 정해달라"고 당헌당규위에 당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양승조 당헌당규위원장은 이와 관련, "일단 '설 전 예비후보등록'은 확실한 원칙이기 때문에 그런 측면에서 결정할 것"이라며 원칙론적 입장을 밝혔다. hye@newsis.com

섹션별 기사
청와대
국회/정당
국방/외교
북한
행정
지방정가

뉴시스 초대석

"자본시장 IT회사 한계
 코스콤은 뛰어 넘을 것"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