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신고리 재개·탈원전 계속' 靑 해석 비판 나선 바른정당

바른정당은 21일 신고리5·6호기 공론화위원회의 원전공사재개 권고와 관련 "청와대가 공론화위원회의 활동 결과에 대해 아전인수식의 해석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종철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이같이 말하며 "탈원전 정책을 시민들이 선택했다는 식이고, 신고리 5·6호기만 제외하고 예정대로 탈원전 계획을 추진하면 된다는 식"이라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문재인 정부는 탈원전 정책을 무리하게 추진함으로써 많은 문제를 낳았다"며 "이 책임을 어물쩍 넘어가는 것은 곤란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애초 탈원전을 공론 활동의 대상으로 삼아 그 결과로서 정책을 결정하겠다는 것 자체가 바람직하지 않다는 지적이 컸다"며 "신고리 5·6호기를 지목해 공사를 중단하고 본 것도 맞지 않았다"고 언급했다. 이 대변인은 "그러나 문재인 정부는 탈원전이라는 어마어마한 사안을 취임하자마자 단 3개월 안에 공론 조사만으로 결정지으려 했다"며 "누구도 이해하기 어려운 포퓰리즘적 발상이었고 '제왕적밀어붙이기'고 '답정너(답은 정해져있으니 넌 대답만 해)'였다"고 비판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는 공론 결과를 존중하는 것으로 정부가 마치 할 수 있는 것을 다하고 있으며 잘 하고 있는 것처럼 하고 있다"며 "하지만 심각한 '참사'이며 책임이 반드시 따라야 한다"고 덧붙였다. yoona@newsis.com

섹션별 기사
청와대
국회/정당
국방/외교
북한
행정
지방정가
국감
지방선거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