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4당 "한국당 국민무시"
나경원 "합의불발 국민 뜻"

여야 4당은 24일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 간 국회 정상화 합의안에 대해 자유한국당 내 추인이 불발된 것과 관련 "국민에 대한 무시선언"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앞서 여야 3당은 이날 오후 3시30분께 이날 국회 정상화에 합의했으나 한국당 의원총회에서 합의안에 대한 추인이 불발되면서 2시간 만에 합의가 무효화됐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공당으로서의 책임과 국민의 대표로서의 도리, 헌법기관으로서의 존재이유마저 내팽개친 한국당에 강한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홍 수석대변인은 "한국당은 제발 ‘국회 정상화’라는 국민들의 목소리, 주권자의 명령을 받아들고 공당과 국민의 대표로서의 최소한의 책임감이라도 보여주기 바란다"며 "더 이상의 국회 파행은 국민들이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인영 원내대표 역시 본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한국당을 향해 "민심을 거스르는 행위로 국회 정상화를 바란 국민의 여망을 전면으로 배반한 행위"라고 지적했다. 그는 "합의서를 작성한 것을 뒤집는다는 건 예상한 일이 아니다"라며 "국민을 생각하면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당황스러운 기색을 내비쳤다. 또 바른미래당 김수민 원내대변인도 유감의사를 표하며 "결국 드러난 한국당의 목표, 속내는 '국회 정상화 반대'인 것"이라며 "지금 나라의 상황과 국회에 산적한 민생 현안을 생각하면 그 무엇으로도 해석할 수 없는 명확한 '국회 정상화 반대'다"라고 지적했다. 민주평화당 장정숙 원내대변인 역시 "혹시나 했더니 역시나 였다"면서 "국정농단도 모자라 국회농단까지 하려는 한국당의 행태에 대해 강력히 규탄한다"고 일갈했다. 정의당 정호진 대변인도 "장기화된 국회파행을 이어가겠다는 것"이라며 "한국당 의원들의 무위도식 연장, 놀고먹는 국회 연장 선언"이라고 지적했다. 여영국 정의당 원내대변인 역시 "일할 의지가 아예 없다면 자리도 빼는 게 맞다. 나경원 원내대표가 언급했듯 한국당은 의원직을 총사퇴하라"며 "놀면서 세금이나 축내지 말고 국가와 사회를 위해 모든 의원직을 내려놓을 것을 진심으로 권유한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반면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당 소속 의원 일동은 헌법 질서를 파괴하고 의회 민주주의를 말살하는 선거법, 공수처법 패스트트랙 법안을 원천무효화 시키라는 국민의 뜻을 겸허히 받들기로 결정했다"고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나 원내대표는 "시급한 국가 안보 위기 및 국민의 안전과 관련한 현안에 대해서는 관련 상임위원회에서 철저히 챙겨나가겠다"고 했다.

섹션별 기사
청와대
국회/정당
국방/외교
북한
행정
지방정가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뉴스스탠드
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