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피플 데뷔 40주년 에세이집 출간 가수 정태춘 "이젠 소년같은
 모습으로
 노래할 나이"

"글을 쓰면서 내가 변화한 과정을 돌아봤다. 제3자적 입장에서 본다면 재밌었다고 할 수 있다. 책이 너무 지루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가수 정태춘(65)이 에세이집 '바다로 가는 시내버스', 시집 '슬픈 런치'를 출간했다. 국내 대표적인 '음유시인'으로 통한다. 1978년 발매한 데뷔앨범 '시인의 마을'에 실린 '시인의 마을', '촛불'이 크게 히트하면서 단숨에 인기가수가 됐다. 토속적인 노랫말로 서정성 짙은 한국형 포크를 들려준다는 호평을 들었다. 1979년 MBC 신인가수상과 TBC 방송가요대상 작사 부문 등 상도 휩쓸었다. 부인 박은옥(62)과 함께 데뷔 40주년을 맞았다. 두 사람은 앨범 '떠나가는 배', '북한강에서' 등을 발표하며 '한국적인 포크 음악'을 추구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책 출간은 '정태춘 박은옥 40 프로젝트'의 하나다. 부부의 삶과 음악을 돌아보는 자리다. 에세이집에는 주옥같은 노래가사와 미발표작으로 남은 노랫말이 글과 함께 실렸다. '몇 시일까, 겨울비 내리는데/ 썰물처럼 가로등 불빛 꺼지고/ 아무도 떠나가지 않을 정류장/ 시내버스 모두 돌아오고/ 그 얼마나 먼 곳으로 헤매었니/ 이제 여기 변두리 잠시 닻을 내리고/ 아무도 돌아오지 않을 종점 역/ 그리움에 병 들었을 너/ 모든 시계들이 깊은 잠에 빠져도/ 네 먼 바다는 아직 일렁이고 있겠지/ 여기 끝 모를 어둠 깊어진대도/ 누군가 또 거기 작은 배를 띄우고/ 며칠일까, 오늘과 내일 사이/ 겨울비 그치고 별이 뜰 텐데/ 다시 떠날 차가운 아침 녘 조용히/ 너의 바다 또 널 기다릴 텐데'('바다로 가는 시내버스' 중) 정태춘은 "노래 가사를 글로만 읽는 건 좀 부자연스러운 일이다. 그 글들은 노래의 틀 안에서 음악적 어법으로 작성됐기 때문"이라고 짚었다. "음악 없는 가사 읽기의 불편함을 덜기 위해 노래에 얽힌 이야기를 덧붙이게 됐다. 그간의 내 활동과 작업을 정리하는 시간이 됐다. 나는 '내 이야기가 다른 사람들의 이야기일 수도 있다'고 생각하면서 나의 이야기를 해왔다. 그 이야기들을 책으로 묶었다. 거기에 지금 시점에서의 내 이야기가 추가됐다." 첫 시집 '노독일처'가 15년 만에 복간됐다. 서민들의 일상을 담담하게 노래하며, 사회에 만연한 부조리에 저항하는 목소리가 담겼다. "그 시절이 힘들기만 하지 않고 즐겁기도 했다. 젊은 시절의 열정을, 같은 꿈을 가진 사람들과 나눌 수 있었기 때문"이라고 돌아봤다. 음악 인생 40주년을 맞아 두 번째 시집 '슬픈 런치'를 냈다. "2003년부터 1년여간 시랍시고 짧은 글들을 썼다. 그중 앞부분이 '노독일처'라는 제명으로 이미 출간됐다. 그 후속 작업으로써 그 뒤의 나머지 글들을 정리했다. 변혁은 각성의 시대가 불러들이지 않고 최악의 상황이 영접한다. 모든 시대가 다 최악일 순 없다. 그런 시대는 적어도 한 세기씩은 기다려야 한다. 우리는 그런 시대를 만났었다." 정태춘은 "노래가 감상이나 위로를 위한 역할, 더 나아가 선동의 역할, 도구적인 것으로도 이용됐다고 생각한다"고 짚었다. "세월과 시대적 상황에 따라 노래에 담기는 내용부터 스타일까지 계속해서 변화하고 완성되는 것은 너무 당연한 일인 것 같다. 이제는 아주 소년같은 모습으로 노래를 해야 하는 나이다. 그것이 자연스러운 변화가 아닐까 싶다."

뉴시스 인터뷰
상단으로
뉴스스탠드
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