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기획특집

1

[동반성장이 힘이다]中企와 함께가는 코오롱…400억 상생펀드 운영

400억 상생펀드 통해 협력사 자금 저리 대출 현금결제비율 높이고 회계·위기관리 등 교육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주연 기자 = 코오롱그룹은 사업의 궤를 같이 하는 중소기업들과 함께 성장해 나가기 위해서 각 계열사별로 다양한 프로그램들을 진행하고 있다.

그룹차원에서는 '상생펀드'를 운영해 협력사들의 자금 부담을 줄여주고, 계열사들은 협력사협의회 등을 통해 상생을 위한 노력을 이어가고 있다.

코오롱그룹은 2013년 9월 우리은행과 상생펀드 협약을 맺고 코오롱인더스트리, 코오롱글로벌, 코오롱글로텍을 통해 상생예금에 200억원을 예치했으며 우리은행은 이에 200억원을 보태 400억원 규모의 펀드를 조성했다.

코오롱그룹의 협력사들은 이를 통해 기존 대출보다 최대 2% 낮은 금리로 자금을 조달할 수 있다.이 자금은 일시적 자금난을 겪고 있는 협력사들의 경영활동을 위한 운전자금으로 지원된다. 중소기업들의 금융비용 절감을 통해 재정 부담을 완화하고 투자여력을 제공한다는 면에서 협력기업과 동반성장을 위한 실질적 지원이 되고 있다는 평가다.

코오롱글로벌은 2002년부터 협력사 협의회인 '보람회'를 10년 넘게 운영하며 협력사의 고충을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2012년부터는 협력업체에 대한 현금결제비율을 기존 71%에서 74%까지 높이고, 공동기술개발협약을 맺어 협력사의 품질개선과 기술보호에도 도움을 주고 있다. 협력사 임직원을 대상으로 재무, 회계, 위기관리 기법 등에 대한 교육도 실시하고 있으며 약 6000만원의 협력사 복지기금을 조성해 형편이 어려운 협력사 임직원을 돕고 있다.

코오롱인더스트리 FnC부문에서 운영 중인 쇼핑몰 '커먼그라운드'도 상생을 위한 노력을 진행 중이다. 코오롱그룹의 커먼그라운드는 건국대 인근 상권에 조성된 국내 최초 컨테이너 쇼핑몰로 컨테이너 200개를 쌓아올려 만들어졌다. 이 곳에 입점한 패션 브랜드에는 코오롱그룹 계열사보다 스트리트와 온라인 브랜드가 오히려 더 많으며 식음료 부문에도 대형 프랜차이즈업체가 거의 없다. 자사 브랜드가 들어갈 자리에 소상공인(또는 개인브랜드)를 입점 시켜 협업을 통해 간접 지원을 하고 있는 것이다.
associate_pic
코오롱그룹은 지속적이고 다양한 사회공헌활동도 진행하고 있다.

2012년 그룹 차원의 사회공헌활동(CSR)사무국을 정식으로 발족하고 임직원들이 직접 참여하는 코오롱사회봉사단을 창단, 체계적이고 내실 있는 사회공헌 활동을 펼치고 있다. 코오롱사회봉사단은 계열사별로 따로 진행됐던 사회공헌활동을 통합해 체계적이고 유기적 활동을 도모하고 역량을 집중하고자 창단됐다.

코오롱사회봉사단은 '꿈을 향한 디딤돌, 드림 파트너스'를 슬로건으로 내세우고 있다. 이는 '어린이들의 꿈을 만들어가는 동반자가 되겠다'는 코오롱사회봉사단의 의지를 담고 있으며 대표 프로그램으로 '헬로 드림'을 운영한다.

pjy@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