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기획특집

1

김정은, 둘째날도 하노이 머물 듯…수행단 일부 하이퐁 시찰 가능성

金, 비핵화 담판 내부 전략 수립에 집중 전망 대표단 일부 산업·항만도시 하이퐁 방문 검토 김평해 간부부장, 오수용 경제부장 행보 주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하노이(베트남)=뉴시스】 전진환 기자 = 26일 오후(현지시각) 북미 정상회담을 위해 베트남을 방문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베트남 하노이 주베트남 북한대사관 방문을 마치고 나오며 김명길 북한대사와 대화하고 있다. 2019.02.26. amin2@newsis.com
【하노이(베트남)=뉴시스】김지훈 김지현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베트남 방문 둘째 날인 27일에도 하노이를 벗어나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과의 비핵화 담판 준비에 집중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26일 오전 전용열차를 타고 접경 랑선성 동당역에 도착한 김 위원장은 곧장 하노이로 이동해 숙소인 멜리아호텔에 짐을 풀었다. 이어 6시가 만인 오후 5시(현지시간·한국시간 오후 7시)께 숙소 밖으로 나왔다. 그리고 북한대사관을 방문했다.

김 위원장의 이날 공식활동은 북한대사관 방문이 유일했다. 그는 이 일정을 마치고 숙소에 머물렀으며, 이후에 별다른 행사는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은 오는 27일과 28일 양일간 2차 북미 정상회담을 진행한다. 두 정상은 예정된 회담일의 첫날 오후 간단한 단독회담과 환담으로 포문을 열고, '친교 만찬'을 가질 예정이다.

이 자리에서 양측은 의제 실무협상 결과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게 된다. 첫 만남이 이번 정상회담의 성패를 가를 분수령이 될 거라는 전망이다. 때문에 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과의 첫 만남에 앞서 외부 활동을 최소화하며 내부 전략 수립에 집중할 수밖에 없을 거라는 관측이다.

이런 가운데 김 위원장과 함께 베트남에 온 수행단은 별도의 일정을 소화할 가능성이 제기된다. 현지 외교 소식통에 따르면 북한은 대표단 중 일부가 산업·항만도시 하이퐁을 시찰하는 일정을 검토하고 있다.

하이퐁은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지난해 11월 베트남 방문을 계기로 찾았던 곳이다. 여기에는 베트남 최초의 완성차 생산 업체인 빈패스트가 있어 김 위원장이 방문할 것으로 유력하게 거론되는 곳 중에 하나다.

김 위원장은 이번 베트남 공식 친선방문 대표단에 행정 관료인 김평해 당중앙위 부위원장 겸 간부부장과 경제 관료인 오수용 당중앙위 부위원장 겸 경제부장을 넣었다. 이들은 지난해 6월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 때는 수행원 명단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김 위원장 수행원 중 일부가 하이퐁을 방문하게 된다면 행정 업무와 경제 업무를 담당하는 이 두 명을 중심으로 움직일 가능성이 크다. 다만 이들이 현지 산업시찰 성격에서 방문할 것인지, 아니면 김 위원장의 방문을 염두에 두고 사전 점검 차원에서 방문할 것인지는 지켜봐야 한다는 관측이다.

jikim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상단으로
뉴스스탠드
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