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安 "청년, 투표 안하니 지원법 저조…어느 당 찍든 투표해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6-03-27 18:05:18  |  수정 2017-04-12 10:29:00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종철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27일 오후 서울 노원구 상계동 치킨마루에서 진행된 청년 간담회에서 청년들을 위한 정책을 말하며 환하게 웃고 있다. 2016.03.27   jc4321@newsis.com
【서울=뉴시스】박주연 김난영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상임공동대표는 27일 청년정치참여와 관련, "근본적으로 투표를 하는 것 자체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이날 오후 4시 자신의 지역구인 서울 노원구의 한 치킨전문점에서 지역구 청년들과 간담회를 갖고 "청년 인구가 계속 감소하는데다 투표참여율도 낮으니 정치인들이 두려워하지 않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통계에 따르면 청년을 지원하는 법안은 어르신을 지원하는 법안의 4분의 1에 불과하며, 주된 이유는 청년의 투표 참여율이 저조하기 때문"이라며 "어느 당을 찍어도 좋으니 투표 참여를 많이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18세가 투표권을 못 가진 나라는 우리나라 하나 뿐"이라며 "비정상인데도 특정 정당이 선거공학적 이유로 막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중학생까지 투표권을 갖게하자는 정도는 아니어도 고3정도가 투표권을 가지면 청소년을 대변해 의사를 개진할 수 있다"며 "미래세대 청년에게 조금이라도 관심이 있다면 18세 투표권을 보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총선이 지나 국민의당이 국회에서 자리잡으면 3당체제가 정립될 것"이라며 "그때 제2의 과학기술혁명, 교육혁명, 창업혁명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앞으로 10년동안 매년 전체 예산의 1% 이상, 4조원 정도를 청년세대의 미래에 추가로 투자하자는 것"이라며 "발전 가능성이 있는 과학기술, 바이오, 항공우주, 신재생에너지 등에 투자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초·중·고·대학교 교육이 지금 이 상태로 머물러 있으면 절대 안 된다"며 "창의적 인재를 만드는 교육을 시켜야 하는데, 지금의 교육은 산업화 시대 인재를 만드는 교육에 머물러있다"고 지적했다.

 안 대표는 "공약도 중요하지만 그 사람(정치인)이 어떤 것을 중요하게 생각하면서 살아왔느냐를 봐야 판단할 수 있다"며 "경제민주화 역시 박근혜 대통령이 공약으로 내세웠지만, 그(대선) 전에 그것을 내세운 적은 없었고, 5년 전에는 완전 반대방향의 공약을 하지 않았느냐"고 말했다.

 안 대표는 양극화와 관련, "한국은 소득격차가 커 빈부격차가 굉장히 심해진다"며 ▲좋은 일자리 부족 ▲대·중소기업간 임금격차 ▲정규직·비정규직간의 소득격차를 정상화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비정상적 일자리 구조의 정상화에 국가의 명운이 달렸다고 생각하고 집중적으로 이 문제를 들여다봐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이런 부분에 집중해야 근본적으로 청년일자리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말했다.

 pjy@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