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이해찬 "극우보수 세력 완전히 궤멸시켜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4-30 18:46:57
associate_pic
국민의당 "이러니 '文공포증' 나와" 반발

【서울·공주=뉴시스】전혜정 윤다빈 기자 =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측 이해찬 공동선대위원장이 30일 "극우 보수세력을 완전히 궤멸시켜야 한다. 다시는 저런 사람들이 이 나라를 농단하지 못하도록 철저히 궤멸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위원장은 이날 충남 공주대학교 신관캠퍼스 후문에서 열린 유세를 통해 "이번에 우리가 집권하면 몇번 집권해야 하느냐"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번에 문 후보가 대통령이 되면 다음에 기라성 같은 사람들이 많다"며 "안희정, 이재명, 박원순 이런 사람들이 이어서 쭉 '장기집권'해야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는 "뻔뻔하고 거짓말 잘하는 사람에게 나라를 맡겨서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구속됐고, 전두환-노태우 전 대통령도 구속됐다"며 "우리나라 대통령 중 구속된 사람이 3명인데 다 박정희와 관계됐다. 박정희 밑에서 은덕 입은 사람은 다 구속됐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오늘 여론조사를 보니까 이제 선거는 끝났다. 그러나 방심하면 안 된다"며 "큰소리를 떵떵치더니 TV토론만 하면 (지지율이) 쭉쭉 빠지는 사람이 있다. TV에 나오기만 하면 천박한 말로 보수를 짓밟는 사람이 있다"고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를 겨냥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이런 사람들과 선거하는 게 아니다. 그런 사람은 괄호 밖"이라며 "우리의 선거는 위기에 빠진 이 나라를 어떻게 일으켜서 나라를 나라답게 만들까 하는 선거다. 천박한 사람, 얄팍한 사람을 이기는 선거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같은 이 위원장의 주장에 국민의당은 "문재인 공포증이 확인된 것"이라고 강력 반발했다. 손금주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문재인 캠프의 집권 후 청사진이 극우 보수세력의 완전 궤멸이냐"며 "문재인 후보가 '적폐세력 청산'을 외치면서 국민을 적으로 돌리더니 이해찬 의원은 한 술 더 떠 국민을 아예 숙청하자는 것이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자기들 입맛에 맞지 않다고 국민을 궤멸시키겠다는 말을 아무렇지도 않게 하고 있으니 문재인 공포증이 커져가고 있는 것"이라며 "새로운 대한민국이 또 다시 과거에 묶여 한풀이로 세월을 보내야 하는 것인지 묻는다"고 지적했다.

 hye@newsis.com
 fullempty@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