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일반

'대장암 투병' 소설가 박상륭 별세, 향년 7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7-13 15:38:08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소설가 박상륭씨(사진=조선대학교 제공)
【서울=뉴시스】신효령 기자 = 소설가 박상륭(77)이 이달 초 별세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13일 문단에 따르면 대장암으로 투병해오던 박씨는 지난 1일 캐나다에서 세상을 떠났다.

고인은 '죽음과 재생'을 주제로 한 작품들로 한국문학계에서 독특한 영역을 구축해온 작가로 꼽힌다.

1963년 '사상계'에 단편 '아겔다마'를 발표하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아겔다마'는 독창적인 작품 세계의 전조를 드러내는 초기 작품으로서, 성경의 유다 모티프를 도전적으로 재해석한 단편이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소설가 박상륭은 1963년 성경의 유다 모티프를 도전적으로 재해석한 단편 '아겔다마'를 발표하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사진=출판사 아시아 제공)
1969년 캐나다로 이민을 떠난 그는 서점을 운명하면서 장편소설 '죽음의 한 연구'(1973년)를 발표했다. 이후 20여 년간 '칠조어론' 집필에 전념하면서 인간 존재의 문제를 죽음과 재생의 측면에서 탐사해왔다.

그의 동서고금의 종교 신화 철학을 아우르는 심오하고도 방대한 사유체계와 우주적 상상력으로 전개되는 거대한 스케일, 독보적인 문체로 한국문학의 지평을 확장시켜왔다.

'사상계' 편집부 기자로 활동하기도 했다. 세계의 신화와 민담, 설화, 동화 등과 종교학, 인류학, 심리학의 범주를 아우르는 독서를 통해 인간과 우주의 근본에 대한 보편적인 진리를 탐구했다.

1998년 첫 산문집 '산해기'를 출간해 독특한 형식과 문장으로 주목받았다. 이외의 대표작은 '평심', '잠의 열매를 매단 나무는 뿌리로 꿈을 꾼다', '신을 죽인 자의 행로는 쓸쓸했도다', '소설법(小說法)', '잡설품(雜說品)' 등이다.

snow@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