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김영록 농식품부 장관, 부처 일원화 반대···"식약처와 협업이 더 중요"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8-22 13:33:24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농업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한 김영록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17.08.22. dahora83@newsis.com
【세종=뉴시스】변해정 기자 = 김영록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22일 농식품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업무 일원화보다는 협업이 더 중요하다는 입장을 내놨다.

 김 장관은 이날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현안보고에 출석해 "부처에 유리한 입장을 말할 수 밖에 없는데다 (부처 일원화는) 더 높은 정책적 판단이 필요한 사안"이라면서 "일원화 보다는 제대로 된 판단을 하느냐가 더 중요한 만큼 식약처와 정보·인적 공유를 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계란 생산 단계의 안전은 농식품부가, 출하 후 유통과 소비 단계의 안전은 식약처가 관할하는 체계도 옳다고 봤다. 다만 앞으로는 계란의 전 단계 안전관리에 힘쓰겠다는 입장이다.

 김 장관은 "앞으로는 생산에서부터 (소비 단계까지) 안전관리 문제를 철저히 따지고 대비·시행해야 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류영진 식품의약품안전처장도 "김 장관의 말씀이 맞다"며 일원화 논의에 반대했다.

 살충제 계란 파동이 터진 후 정부의 안이한 대응과 허술한 수습이 컨트롤타워 부재에서 비롯됐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에 문재인 대통령이 "국무총리가 범정부적으로 관리하라"고 지시했고, 이낙연 총리는 "제가 컨트롤타워를 맡아서 행정체계를 개선을 포함한 대책을 만들겠다. (대책) 결과에 따라 업무 일원화 문제를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hjpyu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