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종합]김무성 "보수우파 대결집 할 때"···보수통합론 거론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9-13 16:54:21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13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소회의실에서 진행된 ‘바른포럼 창립기념식’에서 김무성 전 대표가 축사를 하고 있다. 2017.09.13.since1999@newsis.com
   "오늘 의총서 지도체제 결론 못내"
  "다수결이 꼭 옳다고 할 순 없다"

【서울=뉴시스】홍세희 기자 = 김무성 바른정당 의원은 13일 "대한민국을 지키기 위해 보수우파가 대결집을 해야 할 때"라며 보수통합론을 설파했다.

  당내 대표적인 통합론자인 김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바른포럼 창립기념 강연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우리 보수우파들은 냉철한 이성과 실천가능한 대안제시를 통해 대한민국을 올바르게 이끌어야 한다"며 "대한민국 안보경제 등 위기 상황에서 나라와 국민을 먼저 생각하는 건전한 보수세력은 함께 뭉치고 결집해 위기에 맞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당과 개인보다는 국민과 선국후사의 큰 그림을 보고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보수우파가 대결집 해야 할 때"라고 거듭 강조했다.

  김 의원은 또 "대한민국 보수는 안보를 중시하면서 국민 생명을 지키는 것을 최우선으로 해야 한다"며 "대한민국 보수는 개혁적이고 개방적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 의원은 이날 행사 직후 기자들과 만나 지도체제 논의를 위한 의원총회에 대해 "오늘 한 번 토론하고 끝내기는 너무 시간이 부족하다. 계속 토론을 해야 한다"며 "오늘 결론이 나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다수결로 지도체제를 결정할 가능성에 대해서는 "다수결이 꼭 옳다고 볼 수는 없다"고 반대했다.

  아울러 자유한국당 혁신위가 박근혜 전 대통령과 친박 핵심 서청원, 최경환 의원에게 탈당을 권고한데 대해서는 "제 입장에 대해 코멘트하지 않겠다"고 말을 아꼈다.

 김 의원은 한국당이 탈당파 의원들의 복당을 강조한데 대해 "정치는 대의명분에 입각한 것이기 때문에 대의명분에 맞는 수준인가는 각자 고민해야 되는 문제"라고 답했다.

  hong198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피플

"아시안투어는 스타 배출 등용문…
 한국인 멤버 늘어나길"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