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 울산

'1500년 전 고대 문화 한 눈에'…울산대곡박물관 '조일리고분군' 재조명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11-02 10:33:56  |  수정 2017-11-02 11:28:50
associate_pic
【울산=뉴시스】구미현 기자 = 울산대곡박물관은 서부 울산지역 중요 유적인 울주군 삼동면 조일리 고분군을 조명하는 특별전을 개최한다고 2일 밝혔다. 사진은 조일리고분군 29-2호 석곽묘에서 출토된 유물. 2017.11.02. (사진=울산대곡박물관 제공) photo@newsis.com

'조일리에서 만난 고대 울산인' 특별전
7일 오후 2시 개막…서부 울산지역 중요 발굴유적

【울산=뉴시스】구미현 기자 = 1500년 전 울산에 살던 사람들의 생활상은 어땠을까.

울산대곡박물관은 서부 울산지역 중요 유적인 울주군 삼동면 조일리 고분군을 조명하는 특별전을 개최한다고 2일 밝혔다.
 
'조일리에서 만난 고대 울산인'이란 제목으로 개최되는 2017년 제2차 특별전은 오는 7일부터 내년 2월25일까지 울산대곡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 열린다.

전시는 ▲제1부 조일리 고분군을 주목하며 ▲제2부 금동관을 쓴 조일리 지배자 ▲제3부 고분을 통해 본 고대 조일리로 구성됐다.

전시에서는 금동관을 비롯한 토기류, 철기류, 금동장신구 등 조일리 고분군 출토유물을 볼 수 있다.

조일리 고분군은 4∼6세기 대에 만들어진 중소형 무덤이지만 금동관이 4점 출토돼 주목받고 있다.

이 고분에서 출토된 굵은고리 금귀걸이는 경주 황남대총 남분 출토 금귀걸이와 모양이 같다. 이번 전시에서는 이같은 내용과 함께 신라 지방지배와 관련해 조일리 지역이 갖는 의미를 소개한다.

금동관 비교전시를 위해 삼정리 하삼정 고분군 출토 금동관 재현품도 전시한다.

associate_pic
【울산=뉴시스】구미현 기자 = 울산대곡박물관은 서부 울산지역 중요 유적인 울주군 삼동면 조일리 고분군을 조명하는 특별전을 개최한다고 2일 밝혔다. 사진은 조일리고분군 29-2호 석곽묘에서 출토된 유물. 2017.11.02. (사진=울산대곡박물관 제공) photo@newsis.com

조일리 고분군은 울주군 삼동면 조일리의 암리마을 서북쪽 구릉에 위치하는 고분군으로, 4∼6세기 대에 만들어졌다. 이곳은 경주-울산(언양)-양산-부산(동래)으로 이어지는 신라 육상교통로의 요충지라고 할 수 있다.

이 고분군은 국립창원문화재연구소(현 국립가야문화재연구소, 1996∼1997년), 울산대학교박물관(1998년), 울산문화재연구원(2017년)에서 발굴조사를 했다.

이를 통해 삼국시대 목곽묘(나무덧널무덤) 91기, 석곽묘(돌덧널무덤) 257기, 석실묘(돌방무덤) 4기, 옹관묘(독무덤) 4기 등이 확인됐다. 여기서 금동관을 비롯한 위세품과 철기류, 토기류가 출토됐다.

이번 전시에서는 국립창원문화재연구소(현 국립가야문화재연구소) 발굴조사 부분을 중심으로 소개한다. 국립김해박물관의 협조로 140여 점의 유물이 전시된다.

서부 울산지역 대표적 고분군으로는 삼정리 하삼정 고분군, 신화리·교동리 유적, 조일리 고분군이 있다. 이 가운데 삼정리 하삼정 고분군 출토유물은 울산대곡박물관 상설전시실에 전시되고 있으며, 신화리·교동리 유적은 지난해 '울산의 시작, 신화리' 특별전을 통해 조명했다.
 
신형석 울산대곡박물관장은 "광역시 승격 20주년인 올해는 울산 지역사에 좀 더 관심을 가져볼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생각해 조일리 특별전을 기획했다"며 "대곡박물관으로 오셔서 울산의 발굴유적에 대해 이해하는 시간을 가져보면 아주 유익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울산대곡박물관은 2013년부터 울산 지역사를 조명하는 연속기획 특별전을 해마다 2~3차례 개최하고 있다.

조일리에서 만난 고대 울산인 특별전 개막식은 7일 오후 2시 대곡박물관에서 주요 박물관 관계자와 울산의 향토사학자, 문화계 인사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식전 축하 공연과 환영사, 특별전 해설 등으로 진행된다.

 gorgeouskoo@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