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기업

정부, 5년간 과학기술 일자리 1.2만개 창출…"연구산업 지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12-05 15:39:32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오동현 기자 = 정부가 연구산업 혁신성장을 통해 고급 일자리 1만2000개를 창출한다는 청사진을 밝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R&D 생산성 제고 및 과학기술 기반 고급 일자리 창출을 위한 '연구산업 혁신성장전략'을 5일 발표했다.  

 과기정통부는 향후 5년간 2366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주문연구를 통한 R&D의 분업화·전문화 ▲연구관리 활성화 ▲연구개발 신서비스산업 발굴 및 육성 ▲연구장비 국산화 확대 ▲제도적 기반 마련 등 5대 전략 18개 중점과제를 추진한다.  

 먼저, 바이오·나노 등 주문연구 중점 유망 분야를 집중 육성한다. 중소기업 R&D 바우처 사업 참여를 지원해 민간기업과의 접점을 확대하고 수요기관과 주문연구기업 매칭을 활성화하기 위한 종합정보체계를 구축한다. 이밖에 1인 기업 창업 촉진을 위해 관련 제도를 등을 개선할 계획이다. 

 연구관리를 전문기업으로 아웃소싱하는 환경도 구축한다. 10대 중점 연구관리 서비스를 우선 도출하고 기업의 서비스별 컨텐츠 개발을 지원하는 한편, 전문 서비스 인력을 양성해 서비스 기반을 확충한다. 이외에 연구관리분야 협동조합, 창업지원 협동조합 설립 등을 지원한다.
associate_pic
4차산업혁명 시대에 대비한 연구개발 신서비스 프로젝트도 추진한다. 글로벌 기술경쟁력 확보를 위해 민관협의체를 구성해 신서비스를 발굴하고 이를 산업화하는 미래 연구산업 창출 시범 프로젝트를 추진할 방침이다. 

 고부가가치 첨단 연구장비의 국산화를 추진한다. 세계선도형 장비를 개발해 세계시장을 선점하고, 경제효과가 큰 핵심장비의 국산화 및 국산장비의 신뢰성 평가체계 구축을 통해 국내시장의 외산 의존도를 낮춘다는 계획이다.

 연구산업(R&D Service Industry)은 각종 연구관련 서비스 및 연구장비 등 제품을 포괄하는 R&D 연동산업이다. 개방형 연구 생태계를 조성하는 주요 산업으로 R&D 활동의 생산성을 제고할 뿐만 아니라 고부가가치를 창출하고 새로운 일자리를 만드는 혁신성장의 중요한 한 축이다.

 현재 연구산업의 국내 시장 현황을 보면, 주문연구 신고기업은 681개로 50명 미만 기업이 85%를 차지하고 있다. 연구관리 신고기업은 450개로 10명 미만 기업이 76%에 달한다.
associate_pic
특히 2014년 기준 국내 연구장비 시장의 85%가 외산이고, 정부 R&D 구축액 상위 20개 제작사 중 국내기업은 전무한 실정이다. 과학기술정보서비스(NTIS)에 등록된 국산 연구장비 기업 327개사를 조사한 결과 50명 미만 기업이 75% 차지하고 있다.

 그동안 정부 정책은 연구장비 개발, 연구개발서비스업 육성 등 R&D와 연동되는 정책이 개별적으로 수립됐다. 이로 인해 국가 R&D의 통합적 관점에서 산업화하려는 노력이 미흡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에 따라 과기정통부는 R&D 연동산업 전체를 하나의 산업인 '연구산업'으로 묶어 시장을 확대하고 중소기업이 자생할 수 있는 혁신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한 종합적인 정책을 처음 마련했다. 

 이진규 과기정통부 차관은 "연구산업은 국가 R&D가 고급 일자리로 이어질 수 있는 중요한 산업이다. 우리나라 R&D 규모를 감안하면 혁신 성장할 수 있는 잠재력이 큰 분야"라며 "특히 연구산업은 중소기업들이 경쟁력을 가질 수 있는 분야로 중소기업이 혁신성장 주체로 자생해 생태계를 조성해나갈 수 있도록 정부가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odong8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