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스포츠일반

문체부, 남북문화동질성 확인주력···평창 '평화올림픽' 기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1-19 09:00:00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황보현 기자 = 정부가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을 남북 평화 구축의 전기로 삼는다. 정부는 19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외교부, 국방부, 통일부, 문화체육관광부, 국가보훈처 등 5개 부처가 참석한 가운데 합동 업무보고를 했다.

 북한이 평창동계올림픽 참가함에 따라 국민, 국제사회와 함께 '평창'을 넘어 이땅에 평화가 뿌리내리는 데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문체부는 평창 대회가 평화올림픽이 될 수 있도록 외교부, 통일부, 국방부 등과 협의해 만반의 준비를 한다.

외교부는 고위급 외교행사 개최·지원을 통해 평창올림픽의 성공에 기여하는 한편, 최근의 대화 모멘텀이 북핵문제의 평화적 해결로 이어질 수 있도록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의 이해와 지지를 확보하는 노력을 해 나가기로 했다. 특히 북한과 미국이 대화 프로세스로 함께 들어설 수 있도록 외교력을 집중해 남북 대화와 북미 대화 간 선순환이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통일부는 정부합동지원단을 중심으로 평창올림픽이 내실 있고 안전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대비한다. 남북대화를 이어가면서 남북관계 개선과 한반도 평화의 전기로 삼는다는 계획이다.

associate_pic
국방부는 평창 대회가 '안전올림픽'이 되도록 완벽한 대테러·경비지원 작전을 수행한다. 군 가용전력을 적극 지원키로 했다.

문체부는 겨울에 열리는 대회 특성상 방한에도 주력한다. 또 의료와 교통을 지원하는 것은 물론 개·폐막식 공연, 문화행사 등으로 한국 문화를 세계에 알린다. 남북 공동 문화행사를 마련해 남북 문화교류를 재개한다.

정부 관계자는 "평창올림픽을 계기로 찾아온 남북 대화국면을 부처 간 협업, 국제사회와 긴밀한 공조를 통해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앞당기는 기회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hb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