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한-우즈벡, 기업활동 여건 개선 약속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2-12 17:00:00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김동연(오른쪽)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2일(현지 시각) 우즈베키스탄 수흐롭 홀무라도프 부총리와 타슈켄트에서 열리는 '한-우즈벡 비즈니스 다이얼로그' 행사장에 입장하고 있다. 2018.02.12. (사진= 기획재정부 제공)
한-우즈벡 비즈니스 다이얼로그 개최
김동연, 우즈벡 진출기업 애로 해소 나서

【세종=뉴시스】변해정 기자 = 한국과 우즈베키스탄이 기업 활동 여건을 개선해 나가기로 약속했다.

12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은 우즈베키스탄 방문 첫 일정으로 이날 오전(현지 시각) 타슈켄트에서 열린 '한-우즈벡 비즈니스 다이얼로그(간담회)'에 참석했다.

이는 13일 개최될 한국과 우즈베키스탄 간 첫 경제부총리회의에 앞서 현장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마련한 자리다.

우리 측에서는 김 부총리와 함께 우즈베키스탄 현지 프로젝트에 참여하거나 참여를 희망하는 기업 26곳이 자리를 같이 했다.

이중 62%(16곳)가 중소·중견 기업이다. 시공미디어, 신동에너콤, 우림하이테크, 이레에이엠에스, 코드게이트, 한글과 컴퓨터, 희림종합건축사사무소, HS인터내셔널아이엔씨, 다림바이오텍, 리빌드트레이드, 리타산업, 에버그린모터스, 유한양행, 토우, ENZE 트레이드, HSnk 등이다.

우즈베키스탄 측에서는 수흐롭 홀무라도프 부총리와 현지 파트너기업 10곳이 참석했다.

양측은 교통·도시·에너지 인프라 및 제조업, 서비스 등 유망 사업 진출 기회를 모색했다. 투자·사업 환경 개선 등 실질적인 경제협력 강화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양국은 이날 논의한 내용을 경제부총리회의와 양국 정부 협력채널을 통해 보다 심도있게 토의해 나가기로 했다. 특히 기업들의 투자 환경 조성을 위해 현장의 목소리를 정책에 최대한 반영하기로 했다.

기재부 관계자는 "양국 관계기관과 기업들 간 네트워크를 형성하고 사업 기회를 모색하는 계기가 됐다"며 "향후에도 더 나은 투자 환경 조성으로 기업인들의 활동에 제약이 없도록 신북방정책의 중요 협력 파트너인 우즈베키스탄과의 협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hjpyu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