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건설부동산

공공주택지구 단독주택용지 공급방식 개선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2-13 11:00:00


전매제한 강화 및 경쟁입찰 방식 도입

【서울=뉴시스】 건설부동산팀=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공공주택지구 내 단독주택용지 전매제한을 강화하고, 점포겸용 단독주택용지 공급방식도 변경하는 '공공주택 특별법 시행령' 및 ‘공공주택업무처리지침’ 에 대한 개정안을 입법예고 한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12월부터 일반 택지개발지구 내 단독주택용지의 전매  제한이 강화 됨에 따라 공공주택지구 내 공공택지에 대해서도 동일한 전매 기준을 제시하고,최근 전매 비율과 경쟁률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을 실수요자에게 공공택지의 공급을 보다 확대하기 위하여 관련제도를 개선하게 된 것이다.

  이번 개정안의 주요 내용은 현행 공공주택지구 내 단독주택용지는 소유권이전 등기 전까지 전매가 금지되나, 공급받은 가격 이하의 경우에는 전매를 허용 하고 공급받은 가격 이하라 할지라도 잔금을 납부하기 전(또는 공급계약일부터 2년을 초과하는 경우에는 2년을 말한다)까지 전매를 금지하도록 했다.

다만, 전매가 불가피한 이전·상속·해외이주·이혼으로 인한 재산분할·배우자 증여·채무불이행 등 에만 예외적으로 공급받은 가격 이하로 전매를 허용 할 수 있도록 했다.

또 점포겸용 단독주택용지 공급을 추첨 방식으로 공급해 왔으나, 1층에 상가 등 점포의 설치·운영이 가능한 점포겸용 단독주택용지 특성을 감안, 시장 수요를 반영한 경쟁입찰 방식으로 공급한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이번 제도 개선을 통해 공공주택지구 내 단독주택용지를 실수요자에게 보다 원활하게 공급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밝혔다.

이번 개정안에 대해 의견이 있는 경우에는 2018년 3월 27일까지 우편, 팩스 또는 국토교통부 누리집(http://www.molit.go.kr) “정보마당/법령정보/입법예고”을 통해 의견을 제출할 수 있다.

 hsy@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