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다스 수사팀 하나로 통합…중앙지검서 결판 낸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2-19 16:50:45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주성 기자 = 다스의 실소유주 의혹을 받고 있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19일 오전 서울 강남구 대치동 자신의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2018.02.19. park7691@newsis.com

동부지검, 다스 비자금 조성 정황 등 기록 넘겨
중앙지검, 140억 회수·특활비와 함께 수사 계속

【서울=뉴시스】오제일 기자 = 다스 실소유주 의혹 수사의 최종 결론은 서울중앙지검 몫이 됐다. 서울동부지검 다스 수사팀은 사실상 활동을 종료하고 나머지 숙제를 서울중앙지검으로 넘기기로 했다.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은 막바지 혐의 다지기에 주력하고 있으며, 평창 동계 올림픽 이후 이 전 대통령을 소환할 것으로 보인다.

 19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동부지검 다스 수사팀은 이날 2008년 다스 수사 과정에서 발견된 120억원의 비자금은 직원 개인 횡령금이라고 결론 내렸다. 정호영 전 특검 수사 결과와 같은 판단이다. '봐주기 수사' 혐의로 고발된 정 전 특검 역시 혐의없음 처분했다.

 다만 정 전 특검은 이 전 대통령이 다스 실소유주가 아니라고 판단했지만 서울동부지검 수사팀은 이 전 대통령이 다스 실소유주로 의심되는 정황 다수를 발견한 것으로 보인다.

 정 전 특검이 발견하지 못했던 회사 차원의 조직적 비자금 조성 의혹이 대표적이다. 파악한 비자금 규모에 대해 수사팀 관계자는 "계속 증가하는 추세로 상당한 금액"이라고 말했다. 수사팀은 해당 자금이 다스 실소유주를 위해 사용됐을 가능성을 의심하고 수사를 벌여왔다.

 이와 함께 동부지검 수사팀은 이 전 대통령 실소유주 논란이 일었던 도곡동 땅 매각 대금의 용처 역시 확인, 관련 내용을 서울중앙지검으로 넘겼다. 이 전 대통령 친형 이상은씨 몫이었던 매각 대금 150억원을 이 전 대통령 측이 사용한 정황이 파악될 경우 의혹은 한 꺼풀 벗겨지게 되는 셈이다.

 이후 수사는 서울중앙지검 첨단수사1부(부장검사 신봉수)가 맡아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서울동부지검 수사팀은 수사 기록뿐만 아니라 수사팀 부팀장을 맡았던 노만석 검사 등 4명의 검사를 서울중앙지검에 보내기로 했다.

 이에 따라 그간 이명박 정부 국정원의 특수활동비 상납 사건과, 다스가 BBK 투자금 140억원을 회수하는 데 청와대 등이 관여했다는 고발 사건 등을 수사해 온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은 몸집을 더욱 불리게 됐다.

 서울동부지검 검사들이 합류하고 수사 기록 일체를 넘겨받음에 따라 수사 속도 역시 보다 빨라질 전망이다. 이미 관련자들이 제출한 다수의 자수서 진술, 유의미한 압수물 등을 확보한 서울중앙지검은 이 전 대통령 소환을 기정사실화 한 상태다.

 동부지검 수사팀 관계자는 "중앙지검에서 수사가 진행된 부분과 합쳐진다면 상당한 성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kafk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