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靑 "특사단·김정은 만찬, 실망스럽지 않은 결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3-06 09:05:47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정의용 수석대북특사(국가안보실장)와 서훈 국정원장, 천해성 통일부 차관, 김상균 국정원 2차장, 윤건영 청와대 국정상황실장 등 대북 특별사절 대표단(왼쪽)이 5일 오후 평양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만난 가운데 정 수석과 김정은 위원장이 악수하고 있다.  접견과 만찬은 조선노동당 본관에 있는 진달래관에서 이뤄졌다. 남쪽 인사가 조선노동당 본관을 방문한 것은 남측 인사로서는 이번이 처음이다.  2018.03.05. (사진=청와대 제공)  photo@newsis.com
"남북정상회담 논의도 포함된 것으로 보여"

【서울=뉴시스】김태규 기자 = 청와대는 6일 전날 이뤄진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 특별사절단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접견과 만찬 결과에 대해 "실망스럽지 않은 결과가 있었다"며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관련 질문에 합의라고 표현할 수 있을지 모르지만 결과가 있었고, 실망스럽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전날 대북 특사단이 남측 인사로는 처음으로 북한 조선노동당 본관에서 김 위원장과 접견·만찬을 했다는 것과 만찬 자리에 김 위원장의 부인 리설주가 참석했다는 사실을 발표한 바 있다.

 핵심 관계자가 조심스럽게 '실망스럽지 않은 결과'를 언급한 것은 남북정상회담과 관련해 큰 틀에서의 공감대를 형성했기 때문이라는 분석도 제기된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오전 "최고령도지도자께선 남측 특사로부터 수뇌상봉과 관련한 문재인 대통령의 뜻을 전해듣고 의견을 교환했으며 만족한 합의를 봤다"며 "해당 부문에서 이와 관련한 실무적 조치들을 속히 취할 데 대한 강령적인 지시를 주시였다"고 보도한 바 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북한이 수뇌상봉이라는 표현을 썼는데, 남북정상회담에 대한 논의가 이뤄진 것인가'라는 질문에 "그와 관련된 내용도 포함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kyustar@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