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김보름·박지우 국대 박탈' 청원에 靑 "진상조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3-06 14:07:39
associate_pic
【강릉=뉴시스】 평창동계올림픽 여자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김보름의 모습. (사진=뉴시스DB).2018.02.24.

  나경원 평창올림픽 조직위 박탈에는 "조직위 권한"

【서울=뉴시스】김태규 기자 = 청와대는 6일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국가대표 김보름·박지우의 국가대표 자격 박탈 요구를 담은 국민청원에 대해 진상조사를 하겠다고 답했다.

  또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의 평창동계올림픽 및 패럴림픽 조직위원회 집행위원직 박탈을 요구하는 청원에 대한 답변도 함께 제시했다.

  김홍수 청와대 교육문화비서관은 이날 오전 청와대 소셜라이브 '11시50분입니다'에 출연해 '김보름·박지우 징계' 청원과 관련해 주무부처인 문화체육관광부를 통해 여자 팀추월 사태에 대한 진상조사를 벌이겠다고 밝혔다.

  김 비서관은 평창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 업무를 담당하고 있다.
 
  김 비서관은 "주무부처인 문체부가 '스포츠공정인권위원회'를 만들어 스포츠 비리 문제에 대한 정책 대안을 만들고, 여자 팀추월 사태에 대해서도 진상조사를 벌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특히 대한빙상경기연맹의 경우 여자 팀추월 사태 이외에도 '심석희 폭행 사건', '노선영 올림픽 출전 문제', '국가대표 훈련단 나이 제한 논란' 등 올림픽 전부터 많은 문제들이 불거져 온 만큼 국민들이 걱정하고 있는 부분을 포함해 국가대표 선발과 관리 문제도 점검되도록 함께 살피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는 물론 체육 단체들도 성적이나 결과보다 그 과정의 공정성과 투명성도 중요하게 생각하는 높아진 국민들의 눈높이에 맞춰 운영 등을 개선할 수 있도록 정부가 함께 할 수 있는 일을 모색하겠다"고 덧붙였다.

  김 비서관이 제시한 답변은 문체부 산하에 위원회를 만들어 팀추월 사태에 대한 진상조사를 하겠다는 도종환 장관의 국회 답변과 거의 흡사했다.

  도 장관은 지난달 27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빙상연맹 자체의 자정 노력이 선행돼야 한다"며 "그것(자정 노력)을 지켜보면서 스포츠공정인권위를 만들어 스포츠 비리조사, 분쟁조정, 정책대안을 만들어 갈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또한 나경원 한국당 의원의 평창동계올림픽 및 패럴림픽 조직위 집행위원 자격발탈 청원에 대해서는 "조직위 위원의 선임과 해임은 조직위의 권한"이라며 청와대 관여가 어렵다는 뜻을 나타냈다.

  그는 "이미 우리는 평창동계올림픽을 평화올림픽으로 잘 치렀고, 이제 곧 패럴림픽이 시작되는 시점에 와 있다"며 "그동안 나 위원이 스페셜올림픽과, 패럴림픽을 위해 애써왔다는 점과 곧 조직위가 패럴림픽을 마치면 해산 수순에 들어가게 된다는 점 등도 함께 고려되어야 할 부분"이라고 언급했다.

  한편 지난달 19일에 제기된 '김보름·박지우 국가대표 자격박탈' 청원은 청원 제기 후 24시간도 지나지 않은 시점에 20만 명 이상 동의를 받아 역대 최단기간 20만 돌파 기록을 세웠다. 현재 61만여 명이 참여한 상황이다.

  나 위원이 여자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에 반대한다는 서한을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및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에 보낸 것을 계기로 제기된 '집행위원직 박탈' 청원은 1월23일에 제기돼 총 36만900여명이 참여했다.

  kyustar@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