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 대구/경북

대구서 교사가 "수업 중 성매매 사이트 소개" 파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4-10 18:08:07
associate_pic
【대구=뉴시스】민경석 기자 = 대구 A고등학교 사회관계망서비스 '대나무숲' 페이지에 올라온 게시물. 2018.04.10. (사진=페이스북 화면 캡쳐)photo@newsis.com
【대구=뉴시스】민경석 기자 = 대구 모 고등학교 교사가 수업시간에 성매매 경험을 이야기하는 등 학생에게 성희롱을 일삼았다는 주장이 제기돼 파문이 일고 있다.

10일 대구 A고등학교에 따르면 지난 9일 오후 11시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대나무숲 페이지에 "엄연히 불법인 성매매를 학생들에게 재밌는 경험인 것처럼 말한 선생님에 대해 말하고자 한다"는 내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제보자는 "지난해 수업시간에 있었던 일"이라며 "자신이 여행 중 성매매한 이야기를 한 뒤 학생들에게 성매매 사이트 주소를 알려줘 일부 학생들이 사이트에 접속하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선생님은 아직도 아이들이 재밌어하기에 장난으로 그런 것이라고 한다"며 "자신의 잘못을 인지하지 못하는 것 같다"고 했다.

이날 해당 페이지에는 "해당 교사에게 배가 아프다고 하자 월경증후군이라고 했다", "선생님이 옆구리를 찌르는 등 과한 신체접촉을 했다"는 제보 등이 잇달았다.

이같은 논란이 일자 학교 측은 전체 학생들을 대상으로 진상 파악에 나섰다.

이 학교 교감은 "해당 교사가 수업 중 성매매 경험에 대해 말한 것은 오해라는 주장을 하고 있다"면서 "현재 이 교사를 수업에서 배제하고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라고 말했다.

 0803mk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