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日 희토류 대박...해저에 전 세계 수백년 사용량 매장 확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4-11 08:03:06
최동단 미나미토리 섬 주변 해저에 최소 1600만t 매장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오애리 기자  = 일본 최동단 미나미토리 (南鳥島)섬 주변 해저에 매장돼 있는 희토류가 최소 1600만t으로, 전 세계가 수 백년 사용할 수있는 규모로 확인됐다.

10일(현지시간) 니혼게이자이(닛케이)신문은 와세다대 연구팀이 일본 최동단 미나미토리섬 주변 해저에 있는 희토류 매장량이 전 세계가 수 백년간 소비할 수있는 1600만t 이상이라는 사실을 처음으로 밝혀 냈다고 보도했다.

일본 동쪽 배타적수역(EEZ) 내 해저에 희토류가 매장돼있다는 사실은 이미 알려져 있었지만, 구체적인 매장량이 공개되기는 이번이 처음이라고 신문은 지적했다.

희토류는 휴대전화부터 하이브리드 및 전기 자동차, 풍력 발전기, 발광 다이오드 (LED)의 형광 재료 등 많은 첨단 기술에 사용되는 원료이다.

희토류 최대 매장국은 중국이다. 중국은 우리나라와 일본은 물론 세계 각국과 외교적 갈등이 벌어졌을 때 희토류 수출을 통제하는 등 자원을 무기화해 국제사회의 비난을 받곤 했다. 

신문에 따르면, 와세다대 연구팀은 미나미토리 섬의 남쪽에 있는 약 2500㎢ 해역 해저  25개 지점에서 희토류를 채집,  농도를 분석했다. 그 결과, 하이브리드 자동차 등에 들어가는 전지 원료인 디스프로슘이 세계 수요의 730년 분, 레이저 등에 사용되는 이트륨은 780년 분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성과는 영국 과학전문지 사이언티픽 리포트에 게재됐다.

 aeri@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