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삼성바이오로직스 운명의 날…분식회계 의혹 해명 총력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5/17 05:40:00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진아 기자 = 금융위원회 김용범 부위원장이 15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삼성바이오로직스 조치 결정의 공정성 확보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김 부위원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와 관련 "증권선물위원회 결정이 공명정대하게 이뤄지도록 중심을 잡아달라"고 주문했다며, 모든 절차를 투명하고 공정하게 진행할 것이라 밝혔다. 2018.05.15.  bluesoda@newsis.com
【서울=뉴시스】류난영 기자 = 분식회계 의혹을 받고 있는 삼성바이오로직스에대한 금융위원회의 감리위원회가 17일 열린다.

금융위원회는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논란을 심의하기 위해 이날 열리는 감리위원회를 대심제로 진행한다. 이번 감리위는 금융당국이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분식회계 여부를 확인하는 첫 번째 자리다.

금융감독원은 이날 감리위 결과에 따라 오는 23일이나 다음달 7일 열리는 증권선물위원회 정례회의에서 삼성바이오로직스에 대한 최종 제재 수위를 결정할 예정이다.

감리위에서 삼성바이오로직스의 고의적인 분식회계로 인정될 경우 상장 폐지도 가능한 만큼 이번 감리위 결과는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운명을 좌우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사안이 중대한 만큼 김태한 사장을 비롯한 핵심임원들이 직접 감리위에 출석해 금융감독원이 지적한 '회계처리 위반 사항'에 대한 의혹을 소명하는 등 총력을 쏟아 방어에 나설 예정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분식회계' 의혹 등 핵심 쟁점에 대해서는 이미 많은 자료를 제출한 상태다. 

이날 감리위에서는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삼성바이오에피스를 자회사에서 관계회사로 변경하는 과정에서 고의적 분식회계가 있었는지 여부를 확인한다. 또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간 합병 과정에서 특혜가 있었는지, 경영권 승계에 영향을 미쳤는지 여부 등이 주요 쟁점으로 거론될 예정이다.

분식회계 논란의 핵심은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자회사로 있던 삼성바이오에피스의 회계 기준을 종속회사에서 관계회사로 바꾸면서 삼성바이오에피스의 가치 평가가 크게 늘어났다는 점이다.

금융감독원은 2011년 설립 이후 4년 연속 적자를 내던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상장 직전해인 2015년 자회사 회계 처리 기준 변경으로 갑자기 1조9000억원의 흑자를 기록한 것에 대해 고의적인 분식회계가 있다고 판단했다.

금감원은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신약개발 자회사인 삼성바이오에피스를 종속(연결)회사에서 관계회사(지분법)로 바꾸는 과정에서 회계기준을 위반했다고 보고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가 갑자기 지분가치 평가 방식을 장부가액에서 시장가액으로 변경한 것이 뚜렷한 근거가 없다는 것이다.

자회사 보유지분은 장부가액으로 평가받지만 관계사가 될 경우 공정가액(시장가액)으로 평가 기준이 달라진다. 정치권과 시민단체 등에서 삼성바이오로직스가 기업가치를 과대평가해 회계처리를 했다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는 이유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임태훈 기자 = 윤호열 삼성바이오로직스 상무가 2일 오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금융감독원의 감리결과와 관련해 열린 긴급 기자회견에서 심병화 상무의 발표를 들으며 생각에 잠겨 있다. 금감원은 이날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분식회계 혐의와 관련해 회계위반 결론을 내렸으며, 삼성바이오로직스 측은 “국제회계기준(IFRS)을 충실히 이행했고 해당 회계처리로 부당한 이득을 취한바 없다”고 이를 부인했다. 2018.05.02. taehoonlim@newsis.com
이런 기준 변경에 따라 삼성바이오에피스의 평가가치는 2014년 3300억원에서 2015년 말 5조2726억원으로 올라갔다. 불과 1년 사이 기업 가치가 16배나 뛴 셈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삼성바이오에피스의 평가가치 5조2726억원 가운데 당시 보유하고 있던 삼성바이오에피스 지분 91.2%에 해당하는 4조8086억원을 자신들이 보유하고 있는 삼성바이오에피스의 지분 가치로 계산했다. 또 이미 반영돼 있는 장부금액을 제외한 4조5436억원을 삼성바이오에피스 주식의 평가이익으로 반영했다.

이와관련, 삼성바이오로직스는 감리위원회에서 2015년 지분법으로 회계처리 변경은 국제회계기준(IFRS)을 충실히 반영한 결과이며 삼정회계법인 등 3개 회계법인에서 이미 적정 의견을 받은 만큼 문제가 없음을 충분히 설명한다는 계획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 관계자는 "삼성바이오에피스를 종속회사에서 제외시킨 이유는 삼성바이오에피스의 바이오시밀러 개발성과가 가시화됨에 따라 합작사인 미국 바이오젠의 콜옵션 행사 가능성이 커졌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며 "또 국제회계기준에 따라 삼정회계법인, 안진회계법인, 삼일회계법인 등 외부감사인을 포함한 다수의 회계법인 의견에 따라 삼성바이오에피스를 종속회사에서 관계회사로 회계처리를 변경했다"고 말했다.

한편 감리위원회에서는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간 합병 문제도 함께 논의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분식회계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작업의 일환으로 벌어진 일이라는 정치권 주장에 힘이 실릴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이에 대해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비율 산정은 2015년 5월 완료됐고 삼성바이오에피스의 관계사 전환의 재무제표는 2016년 4월1일에 공표 됐다"며 "시기상으로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비율에 영향을 미쳤다는 것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주요 쟁점 외에도 삼성의 바이오 사업 현황과 중장기 전망, 바이오 산업의 특성에 대한 설명도 진행할 예정이다. 바이오 의약품 생산은 제품의 품질과 데이터의 신뢰성, 법과 규정의 준수(컴플라이언스)가 생명이라는 것이 삼성바이오로직스 측의 설명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 관계자는 "이번 감리위 출석은 증권선물위원회 의결까지 가는 시작 단계"라며 "앞으로 남은 절차도 최선을 다해 회사의 명예를 회복하고 고객과 투자자의 보호를 위해 성실하게 조사에 임할 것"이라고 말했다.
 
 you@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