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김경수, '드루킹 사건' 보도 기자 2명 고소...허위사실 공표·명예훼손 혐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5-16 22:43:00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영환 기자 = 제360회 국회(임시회) 제1차 본회의가 열린 지난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이 동료 의원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2018.05.14.  20hwan@newsis.com
【서울=뉴시스】홍지은 기자 =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경남지사 후보는 16일 민주당원 댓글 조작 '드루킹 사건'과 관련 허위사실 공표 및 명예훼손 등 혐의로 조선일보 기자 2명을 고소했다.

  김 후보 측은 이날 발표한 보도자료를 통해 "조선일보 A와 B기자는 사실과 다르게 지난 15일 '김경수 요청에… 드루킹, 글 고쳐주고 지지댓글도 달아'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허위사실을 적시하고 김 후보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라고 밝혔다.

  김 후보 측은 출판물에 의한 허위사실 적시 명예 훼손, 정보통신망 이용 명예 훼손, 공직선거법 허위사실 공표 등의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한 상태다. 아울러 해당 기사에 대해 언론중재위원회에 정정 보도를 청구했다.

  이와 관련 김 후보는 "일부 언론의 왜곡, 허위보도가 도를 넘었다"며 "사실과 다른 악의적 왜곡 보도와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서는 앞으로도 단호하게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 후보 캠프 제윤경 대변인은 이날 성명을 통해 "조선일보는 단순한 인사 추천을 마치 인사에 직접 개입하고 청탁이라도 한 것처럼 침소봉대해 보도하고 있다"며 "새로운 사실이 드러난 것이 아님에도 수사과정을 실시간 보도하며 의혹 부풀리기에 여념이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김 후보 역시 특검이 아니라 특검 이상이라도 당당히 응하겠다는 입장을 여러 차례 밝힌 바 있다"며 "특검을 통해 실체적 진실이 밝혀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rediu@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