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기업

넥슨, 오버히트 개발사 '넷게임즈' 인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5-28 17:47:30
넥슨, 기존 지분 포함 총 48.3% 보유...최대주주 지위 확보
올해 '오버히트' 글로벌 출시, 차기작으로 MMORPG 개발 중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최선윤 기자 = 넥슨은 국내 모바일게임 개발사 넷게임즈의 지분 30%를 추가적으로 인수해 넥슨의 연결 자회사로 편입한다고 28일 밝혔다.

 이에 따라 넥슨은 기존에 보유한 넷게임즈 지분(18.3%)을 포함, 총 48.3%를 보유하면서 최대주주에 올랐다.

 이번에 추가적으로 확보한 지분은 넷게임즈의 최대주주인 바른손이앤에이 및 바른손 등 특수관계인의 보유지분이다. 인수 금액은 총 1450억원이다.

 넷게임즈는 박용현 대표를 필두로 대형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개발에 참여한 우수한 개발자들이 2013년 설립한 개발사다.

 글로벌 누적 2500만 다운로드를 기록한 대표 흥행작 '히트(HIT)'를 통해 모바일 플랫폼에서도 우수한 개발력을 입증했다. '히트'의 후속작 '오버히트' 또한 지난해 11월 국내 출시 이후 꾸준한 흥행을 이어오고 있다.

 현재 넷게임즈는 '오버히트'의 차기작으로 모바일 MMORPG(가칭 '멀티히트')를 개발 중이다. '멀티히트'는 PC MMORPG 수준의 전투 및 오픈필드에 기반한 다양한 콘텐츠를 구현하는 것을 목표로 개발되고 있다.
associate_pic

 이번 인수로 넥슨은 넷게임즈가 보유하고 있는 우수한 개발력과 '오버히트' 등 경쟁력 있는 모바일 게임 IP를 확보하게 된다.

 양 사는 향후 게임 개발부터 운영, 마케팅 등 전 분야에 걸쳐 더욱 긴밀하게 협업해 다양한 영역에서 시너지를 확대해나간다는 계획이다.

 이정헌 넥슨 대표는 "넷게임즈는 뛰어난 흥행을 기록한 '히트'와 '오버히트'를 연달아 개발한 최고 수준의 개발사"라며 "넷게임즈가 전세계 유저들에게 사랑받는 게임을 개발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용현 넷게임즈 대표는 "넥슨과 한 가족이 돼 기쁘다"며 "동안 넥슨과의 협업을 통해 좋은 성과를 거둬온만큼, 앞으로도 양사간의 탄탄한 협력에 기반해 독창적이고 수준 높은 게임을 글로벌 시장에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넥슨은 '오버히트'를 오는 29일 일본 시장에 출시한다. '오버히트'는 일본 시장에서 사전 예약자수 50만명을 돌파하는 등 흥행을 예고하고 있다. 넥슨은 올해 3분기 중 글로벌 시장에도 '오버히트'를 선보일 예정이다.

 csy62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