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김정은-트럼프, 첫 만남 어색함 흘렀지만 환담장서 악수하고 미소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6-12 10:39:36
트럼프, 환영인사 후 악수하고 엄지손가락 들기도
associate_pic
【싱가포르=AP/뉴시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대통령이 12일 싱가포르 카펠라 호텔에서 처음 만나 악수하고 있다. 2018.06.12
【싱가포르=뉴시스】정윤아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역사적 첫 만남에서 두 정상은 묘한 어색함 속에 악수를 했다.

 두 정상은 이날 오전 9시 4분(현지시간, 한국시간10시4분)센토사섬 카펠라 호텔에서 열린 첫 북미 정상회담장 양쪽에서 등장했다.

 성조기와 인공기가 배열된 회담장 입구에서 두 정상은 8초간 악수를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악수를 하면서 왼팔로 김 위원장의 팔을 쓰다듬었다.

 트럼프 대통령이 먼저 인사말을 짧게 건넸고 김 위원장도 짧게 답했다. 두 정상은 악수직후 진행된 사진촬영에 웃음기 없는 표정으로 임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안내로 두 정상은 환담장으로 이동하면서 또 짧게 대화를 나누는 모습이었다. 대화내용은 들리지 않았지만 두 정상은 이내 통역들과 이야기를 나눈 뒤 웃으며 악수를 다시 한번 하고 환담장으로 이동했다.

 두 정상은 환담장에 앉아서도 약간의 긴장감이 흘렀다. 김 위원장은 의자에 등을 기대지 않았지만 한손은 의자에 올리고 두 손 깍지를 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다리 사이로 두 손을 넣고 삼각형 모양을 만들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12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에서 단독회담에 앞서 환담을 나눈 뒤 악수하고 있다. 2018.06.12. (사진=채널아시아 방송 캡쳐) photo@newsis.com
트럼프 대통령이 먼저 "우리 대화가 아주 성공할 것으로 믿는다"며 "만나게 돼서 영광"이라고 인사했다.

 김 위원장은 "여기까지 오는길이 쉬운길은 아니었다"며 "발목을 잡는 과거가 있고 관행들이 눈을 가리고 했는데 우리는 모든걸 이겨내고 이 자리까지 왔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의 말이 끝나자 굳어있던 트럼프 대통령이 미소를 지으며 다시 악수를 건넸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3초간의 악수 후 엄지를 들어올리는 제스처를 취하기도 했다.

 이후 기자단이 빠지고 두 정상과 통역만이 남아 회담을 진행했다.

 yoon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