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트럼프 "김정은과 궁합 잘 맞아...재밌고 똑똑한 협상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6-13 09:31:08
"비핵화 즉시 시작될 것"
"김정은, 국민들을 사랑해"
"북한을 위한 위대한 일어나"
"주한미군 계속 주둔...연합훈련은 중단"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북한 노동신문은 지난 12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에서 북미정상회담을 한 모습을 13일 보도했다. 2018.06.13. (출처=노동신문)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오애리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재미있고 매우 똑똑하며 뛰어난 협상가'로 높이 평가했다. 북한 비핵화가 즉시 시작될 것이며, 유해 송환 등 많은 일들이 일어날 것이라고 전망하기도 했다. 하지만 북한이 핵무기를 폐기할 때까지 제재는 계속 남아있을 것이라고 김정은에게 말했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2일 싱가포르에서 북미정상회담을 마친 후 미국의소리(VOA)와 단독 인터뷰를 갖고 위와 같이 말했다.

그는 '김 위원장의 어떤 면에 놀랐는가'란 질문에 "좋은 자질을 가졌고, 재미있으며, 매우 똑똑하고, 뛰어난 협상가"라고 평가했다. 또 "김 위원장은 주민들을 사랑한다. 놀란 일은 아니지만 그는 주민들을 사랑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을 어떻게 보았을 것 같냐'는 질문엔 "나를 좋아했다고 생각한다. 나도 김위원장을 좋아했다. 누구도 내게 김 위원장이 과격한 사람이라고 말할 필요가 없다. 우리는 아주 잘 어울렸다. 그는 똑똑하고 주민들과 나라를 사랑한다. 많은 좋은 일들을 원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아주 좋은 궁합을 가지고 있다. 궁합은 아주 중요하다. 뭐를 해도 궁합이 안맞는 사람들이 있다. 우리는 처음부터 궁합이 잘 맞았다.  (We had a great chemistry. It’s very important. I know people where there is no chemistry no matter what you do you just don’t have it. We had it right from the beginning). 북한을 위해 위대한 일이 일어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국민을 굶주리게 만들고 잔혹하게 대했는데도 주민들을 사랑한다는 말이냐'는 VOA의 반문에 "그건 과거"라면서 "오늘과 어제, 몇 주전을 근거로 판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비핵화에 대해선 "즉각 시작될 것"이라며 "유해 송환 등 다른 많은 일들이 일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과의 대화 때 "시간의 90%를 비핵화 문제 논의에 썼다"며 "인권 등 많은 것들도 의제로 삼았다"고 말했다. 또 "25시간째 잠을 자지 않았는데, 하나의 과정이 시작된 데 대해 매우 자랑스럽게 생각한다. 전쟁으로 끝날 수도 있었고, 수 백만 명의 죽음으로 끝날 수도 있었지만, 우리는 합의 타결로 결말을 맺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주한미군 문제에 대해선 "협상에서 논의조차 하지 않았다"며 "계속 (한국에) 주둔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 많은 돈이 소모되는 군사훈련을 중단할 것이다. 군사훈련은 매우 도발적이기 때문에 그들(북한인들)이 매우 만족할 것으로 생각한다. 군사훈련에는 많은 돈이 들어간다. 우리가 선의를 갖고 협상을 하는 한 군사훈련은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aeri@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