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기업

"中시장 개척하려면 음주·회식문화 고쳐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6-14 06:00:00
무협 상하이지부, 구직 희망자 설문조사

【서울=뉴시스】 박주연 기자 = 중국에 진출한 우리 기업이 철저한 현지화를 위해 한족 인재를 채용하려면 음주·회식문화와 경직된 상하관계부터 개선해야 할 것으로 지적됐다.

한국무역협회 상하이지부가 지난 4월 주중 한국기업 채용박람회에 참가한 구직자 465명을 대상으로 실시, 14일 발표한 한국기업 구직자 성향분석에 따르면 중국 인재들은 중국과 비교되는 한국기업 조직문화의 특징으로 '음주·회식문화'(27.7%)를 가장 많이 꼽았다. 뒤를 이어 '경직된 상하관계'(27%), '연수·교육 등 자기계발 기회'(14.7%), '야근 및 주말근무'(12.4%)가 뒤를 이었다.

한족과 조선족 그리고 재중 한국 청년들은 한국기업에 취직하려는 이유로 '회사의 미래 발전 가능성'(21.7%)과 '회사 규모 및 브랜드 파워'(17.1%)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특히 한족은 '한국에 대한 좋은 이미지'(20.6%)를 가장 많이 지목해 기업문화 개선 노력이 더욱 절실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 선호도에서는 한족(22.3%)과 조선족(23.0%)은 '삼성'을 1위로 꼽았고, 한국 청년들(19.4%)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CJ를 가장 선호했다.

구직자들은 중국기업이 한국기업보다 경쟁우위에 있는 분야로 '모바일 결제, 인공지능(AI) 등 정보통신'(40.0%), '유통'(15.9%), '전기전자'(15.5%) 등을 선택했다. 이는 중국 청년들을 중심으로 보편화된 알리페이·위챗 등 모바일 결제와 알리바바·타오바오·징동 등 대형 유통기업들이 경쟁우위 이미지를 형성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무역협회 상해지부 박선경 부장은 "음주·회식, 경직된 상하관계 같은 다소 부정적인 이미지가 한국기업의 조직문화로 비쳐지는 것 같아 안타깝다"며 "주중 한국기업들이 중국 인재를 확보하기 위해서는 연수, 교육 등 풍부한 자기계발 기회, 확실한 성과보상 등 보다 긍정적인 이미지를 쌓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pjy@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