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종합]김성태 "한국당, 중앙당 해체...전국 당 자산 처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6-18 12:07:11
"청산 위원장 맡아 중앙당 해체 작업 진두지휘"
"사무총장·대변인·당직자 등 전원 사퇴서 수리"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자유한국당 김성태 비상대책위원장이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예결위회의장에서 열린 비상의원총회에서 모두발언을 마친 뒤 자리로 향하고 있다. 2018.06.15. yes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유자비 정윤아 기자 = 6·13 지방선거 참패 성적표를 받아든 자유한국당이 18일 중앙당 해체 수준으로 기능과 규모를 줄이고 당직자 구조조정을 포함하는 등 대대적인 수습방안을 내놨다.

  김성태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오늘부로 한국당은 중앙당 해체를 선언하고 이 순간부터 곧바로 중앙당 해체 작업에 돌입하겠다"며 "제가 직접 중앙당 청산 위원장을 맡아서 중앙당 해체 작업을 진두지휘 해나가겠다"고 선언했다.

  김 권한대행은 그러면서 "집권당 시절의 방대한 조직구조 다 걷어내고 원내 중심 정당 정책중심 정당으로 다시 세워갈 것"이라며 "중앙당 조직을 원내중심으로 집중하고 그 외에 조직과 기능을 필수적인 기능 위주로 설립해 간결한 의사결정을 만들어 가겠다"라고 말했다.

  그는 아울러 "중앙당사를 공간적으로 최소화하고 전국에 산재해있는 당 자산을 처분해 당 재정운영 또한 효율화하겠다"며 "당 자산으로 마련된 재원으로 당 조직 구조조정을 마무리 해나가겠다. 당 이념과 철학 혁신과 더불어 조직 혁신도 맞물려가도록 하겠다"고 했다.

  김 권한대행은 "오늘 이후 당 사무총장을 비롯한 각급 위원장, 본부장, 당대변인과 여의도연구원 등 우리 당 당직자 전원의 사퇴서를 수리 하겠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 "혁신비대위 구성을 위한 위원회와 구태청산 TF(중앙당 청산위 포함)를 동시에 가동하겠다"라고 밝혔다.

  김 권한대행은 구태청산 TF와 중앙당 청산위원장을 동시에 맡는다.

  한편 김 권한대행은 혁신 비대위에 대해 "한국당 113명 의원들의 전권을 혁신 비대위에 모두 맡기겠다"고 말했다.

  또 "비대위의 핵심적 역할과 노력은 인적 청산에 대한 부분이 중심이 될 것"이라면서도 "저는 거기에 관여하진 않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기자회견 직후 기자들과 만나 중앙당 해체에 대해 "중앙당의 10분의 1로 슬림화하는 것을 말한다"며 "중앙당은 기획, 조직 정도만 남겨둘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당직자 구조조정도 포함된다고 밝혔다.

   yoona@newsis.com
   jabiu@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