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종합]文대통령 "북미정상, 약속 안지키면 국제사회 엄중 심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7-13 14:24:20
"실무협상 과정에 우여곡절 있어도 결국 정상들 약속 지킬 것"
"북미, 전혀 다른 방법으로 접근···국제사회 약속, 실무협상 '톱다운' 방식"
"북미 회담 결과, 北 '완전한 비핵화'·美 '체제안전 보장' 맞교환 한 것"
associate_pic
【싱가포르=뉴시스】박진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싱가포르 오차드 호텔에서 싱가포르 동남아연구소(ISEAS : Institute of South East Asian Studies)가 주최하는 ‘싱가포르 렉쳐’에 참석해 미소를 짓고 있다. 이에 앞서 문 대통령은 ‘한국과 아세안 : 동아시아 평화와 번영을 위한 상생의 파트너’를 주제로 연설했다.   싱가포르 렉쳐(Singapore Lecture)는 싱가포르 동남아연구소가 싱가포르 외교부의 후원을 받아 자국을 방문하는 주요 정상급 인사를 초청해 연설을 듣는 세계적 권위의 행사이다. 2018.07.13.   pak7130@newsis.com
【싱가포르·서울=뉴시스】장윤희 김태규 기자 = 싱가포르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향해 "만약 국제사회 앞에서 두 정상이 직접 한 약속을 지키지 않는다면 국제사회로부터 엄중한 심판을 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싱가포르의 오차드 호텔에서 진행된 '싱가포르 렉처'(연설)에서 진행된 일문일답에서 '북한 문제를 다루는 데 있어서 어떻게 인내심을 취하고, 적절히 압박할 수 있는지, 이런 것들을 어떻게 조합해 나갈 수 있을지에 대해 고견을 들려 달라'는 질문에 이렇게 답했다.

  그러면서 "(북미) 두 정상이 직접 국제사회에 약속을 했기 때문에 실무 협상과정에서는 여러 가지 우여곡절을 겪는다 하더라도 결국에는 정상들이 약속을 지킬 것이라 믿는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라는 과정이 결코 순탄할 것이라고 보지는 않는다"면서 "그러나 지금은 과거와 차원이 다르다고 생각한다"고 과거와 다른 북미 간 화 협상을 인내심을 갖고 지켜볼 필요성이 있다는 것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과거에는 북미 간에 실무급의 대화, 북한의 핵에 대해 실무급 대화를 하다가 실패하기도 하고 대화로 합의했다가도 합의 이행과정에서 어그러진 일도 여러 번 있었다"며 "그래서 '과연 북한의 비핵화 약속이 진정성이 있는 것이냐', '이번에는 성공할 수 있을 것이냐'는 의구심이 국제사회에 많이 있는 것이 사실"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그러나 이번에 전혀 다른 방법으로 접근하고 있는 것은 북미 두 정상이 직접 만나 합의한 것"이라며 "북미 간에 70년 간의 적대 관계가 계속되다가 북미 두 정상이 처음 만난 것이자, 북한 정권이 출범한 이후 북한의 지도자가 미국의 대통령을 만난 것은 처음"이라고 북미 정상회담에 의미를 부여했다.

  또 "그렇게 두 정상이 직접 국제사회 앞에서 먼저 합의하고 약속하고, 그리고 그에 따라서 실무적인 협상을 해 나가는 탑다운 방식으로 접근하고 있는 것이 과거와는 전혀 다른 방식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북미 정상회담 결과와 관련해 "북미 정상 간의 큰 틀의 합의를 이뤘다. 한마디로 요약하자면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와 북한 체제에 대한 안전보장, 적대관계 종식을 서로 맞바꾸기로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러나 그것을 실제로 이행해 나가는 실무협상 과정에서는 '닭이 먼저냐'는 식의 논쟁이 있을 수 있고 여러 어려운 과정이 있을 수 있다"며 "그런 어려운 과정을 극복하고 정상 간 합의가 반드시 실행될 수 있도록 싱가포르를 비롯한 아세안, 나아가 국제사회가 함께 마음과 힘을 모아주기를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ego@newsis.com
  kyustar@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