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韓 작년 근로시간 OECD 3위…장시간 근로자 비중 32% '압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7-15 12:00:00
한국, 2017년 연간 근로시간 2024시간…OECD 평균 1759시간
2008년 이후 3위권 못 벗어나…장시간 근로자 비중도 32%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조현아 기자 = 지난해 우리나라의 연간 근로시간이 평균 2024시간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 멕시코와 코스타리카에 이어 세번째로 일한 시간이 가장 길었다.

15일 한국은행이 펴낸 해외경제포커스에 실린 '최근 해외경제 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 근로자의 연간 평균 근로시간은 지난해 기준 2024시간으로 조사됐다. OECD에 가입된 37개국 중에서는 멕시코(2257시간)와 코스타리카(2179시간)에 이어 3위에 올랐다. OECD 회원국의 평균 근로시간이 1759시간인 점을 감안하면 우리나라 근로자가 265시간 더 일한 셈이다.

한국의 근로시간은 해마다 줄어드는 추세이긴 하다. OECD 관련 통계를 확인할 수 있는 지난 2008년 한국의 연간 근로시간은 2209시간에 달했으나, 지난 2016년 평균 2071시간까지 떨어졌고 지난해에는 이보다 47시간 더 단축된 것이다. 그러나 OECD 국가별 비교에서는 한 차례도 빠지지 않고 매년 3위권 머무르는 '오명'을 안았다.

지난해 가장 근로시간이 짧았던 국가는 독일로 연간 1356시간에 그친 것으로 집계됐다. 이어 덴마크(1408시간), 노르웨이(1419시간), 네덜란드(1433시간) 등의 순으로 적게 나타났다. 일본은 1710시간으로 우리나라보다 314시간 적게 일했다. 미국도 1780시간으로 일본보다는 길었지만, 우리나라보다는 244시간 짧았다.

한국은 장시간 일하는 근로자의 비중도 압도적으로 높았다. 일본의 노동정책연구·연수기구가 지난 2016년을 기준으로 주 49시간 이상 근무하는 근로자의 비중을 분석한 결과 한국(2015년)이 전체 근로자의 32%를 차지해 주요국보다 높게 나타났다. 성별로는 남성 근로자 비중이 37.6%로 여성 근로자 비중(24.5%)보다 높았다.

우리나라의 뒤를 이은 일본도 20.1%로 비교적 높은 편으로 조사됐다. 나머지 국가들 중에서는 미국(16.4%), 영국(12.2%), 프랑스(10.5%) 등이 10%대에 머물렀고, 이탈리아(9.9%), 독일(9.3%) 등은 10% 밑에서 맴돌았다.

 hach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