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김현미 장관, "신안산선, 내년 말 착공 예정"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7-23 13:03:01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국토교통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전체회의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2018.07.23. yes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김민기 기자 =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수도권 서·남부 지역 주민들의 최대 숙원사업으로 꼽히는 신안산선 복선전철 건설사업이 내년 말 본격 착공될 것이라고 밝혔다.

 업계에서는 신안산선 착공이 연내 가시화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지만 실제 착공에 들어가기 위해서는 시간이 다소 걸릴 것으로 보인다.

 김 장관은 23일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 전체회의에서 자유한국당 함진규 의원의 신안산선 착공 시기에 대한 질문에 "이변이 없으면 내년 말 착공한다"고 말했다.

 함 의원이 “올해 안에 착공이 힘드냐"고 추가로 질문하자 김 장관은 "설계도 해야하고 환경 영향 평가도 해야한다"고 답했다.

 이어 함 의원이 "이미 설계는 끝나지 않았냐"고 묻자 김 장관은 "기본 계획 등 실시 설계에 따라 다르다"고 말했다.

 신안산선은 안산~광명~서울 여의도 구간과 화성 송산차량기지~시흥시청~광명구간을 연결하는 총 43.6㎞ 길이 복선 전철이다. 현재 국토부는 신안산선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포스코건설 컨소시엄과 이르면 11월 실시협약을 체결할 방침이다. 업계에서는 이르면 연내, 늦어도 내년 상반기 안에는 착공이 예정 될 것으로 보고 있다.

 하지만 이날 김 장관이 내년 연말 쯤 착공이 본격화 될 것으로 이야기함에 따라 인근 지역의 집값도 상승세가 다소 주춤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국회 국토교통위원장 박순자 의원이 최근 국회의원회관에서 김 장관과의 면담을 갖은 만큼 사업 시행이 좀 더 빨라질 가능성도 있다.

 박 위원장은 "계속된 착공지연으로 안산시민들의 마음이 타들어 간다"며 "신안산선 복선전철화 사업의 연내 착공을 위해 국토부는 물론 철도시설공단 등과 긴밀한 협의를 계속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kmk@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