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한국당 "민주당, 특검 수사 압력...김경수 공범 확증 커질 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8-04 12:16:28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고승민 기자 =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혁신비대위 인선 발표 기자회견에서 수석대변인(유임) 윤영석 의원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8.07.19. kkssmm99@newsis.com
【서울=뉴시스】홍지은 기자 = 자유한국당은 4일 드루킹 특검팀이 김경수 경남지사에 대한 강제수사에 돌입한 가운데 민주당이 '짜맞추기식 수사'라며 강한 유감을 표시한 것과 관련해 "민주당이 특검 수사에 반발하며 압력을 가하면 가할수록 김 지사가 공범이라는 확증만 더욱 커질 뿐이라는 사실을 명심하길 바란다"고 비판했다.

 윤영석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전 논평을 내어 "드루킹 특검의 수사가 본격화되면서 드루킹 게이트의 실체가 점점 수면위로 드러나고 있다. 덩달아 민주당은 무엇이 두려운지 연일 드루킹 특검 때리기에 열을 올리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드루킹이 대선 캠프에 어떻게 연결이 되어있고, 실제로 어떤 일을 진행했는지 그 전모가 서서히 드러나고 있다"며 "이제서야 드루킹 게이트에 대한 국민적 의혹이 조금씩 해소될 기미가 보이고 있다"고 했다.

 그는 다만 "특검팀이 규명해야 할 의혹이 산더미처럼 남아있다"며 "먼저 청와대 핵심 인사들의 개입 여부에 대해 밝혀야 하며, 경찰의 부실수사 의혹도 반드시 규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그러면서 "민주당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드루킹 게이트를 물타기 하고 특검을 무력화하려고 해도 진실은 반드시 밝혀지고 말 것"이라고 경고했다.

 rediu@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