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부산경찰, 워마드 운영자 체포영장 발부받아 추적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8-08 21:53:07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남성 혐오 인터넷 커뮤니티 사이트인 '워마드' 운영자에 대한 체포영장이 발부된 것으로 드러났다.

부산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지난 5월 외국에 있는 워마드 운영자 1명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추적하고 있다고 8일 밝혔다.

경찰은 지난해 2월 남자목욕탕 몰카 사진 유포 사건을 수사하면서 워마드 운영자에 대해 음란물 유포 방조 혐의로 적용해 영장을 받았다.

경찰은 또 운영자의 신병을 확보하기 위해 워마드 서버가 있는 미국에 공조 수사를 요청하고, 범죄인 인도 청구나 인터폴 적색 수배 요청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워마드에는 홍대 남성 누드모델을 몰래 찍은 사진이 촬영자가 구속된 이후에 다시 게시되고, 지난달에는 다른 남성 누드모델 2명의 사진도 사이트에 올라왔다.

더불어 대학 남자 화장실로 추정되는 몰카 사진도 게재됐고, 천주교 성체 훼손 추정 사진, 성당 방화 예고 글, 아동 살해 예고 글 등이 잇따라 게재되면서 논란을 빚었다.

부산경찰청 관계자는 "워마드 관련 사건은 부산경찰청 뿐만 아니라 사건별로 전국에서 동시 수사를 벌이고 있다"면서 "자세한 내용은 현재 수사를 진행 중이라고 알려주기 힘들다"고 밝혔다.

 yulnetphot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