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바른미래 이준석 당권도전…"안심·유심 파는 것 예의아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8-09 11:01:30
"경험·경륜? 안 하면 좋을 것들 더 많아"
"손학규, 정계개편은 가진 게 있는 곳에서 생각하는 것"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종철 기자  = 이준석 바른미래당 서울시당 노원병 당협위원장이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당대표 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8.08.09.  jc4321@newsis.com
【서울=뉴시스】김난영 기자 = 이준석 전 바른미래당 노원병 당협위원장이 전당대회 후보등록 마지막 날인 9일 손학규 전 상임선대위원장 등 기출마한 주자들에 대한 비판을 쏟아내며 당권 도전을 공식 선언했다.

 이 전 위원장은 이날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기득권을 깨고 그 자리를 새로움으로 채우는 과정에 함께해 달라"라며 출마를 공식화했다.

 그는 "7년째 정치권 안팎에서 윗세대가 강조하는 경험과 경륜을 쌓아 봤지만 앞으로 쌓고 싶지 않은 경륜이, 하지 않았으면 좋을 경험이 참 많았다"고 했다. 경험·경륜을 앞세운 손 전 위원장에 대한 비판으로 읽혔다.

 그는 "그 사람들이 보여주는 것이 경험이고 경륜이라면 저는 단 하나도 배우고 싶지 않다"며 "오히려 그들과 싸울 것이고, 지금까지도 그래 왔다"고 했다.

 이 전 위원장은 또 기출마한 후보자들을 향해 "뼈를 깎는 노력이 필요한데 왜 전부다 때를 미는 이야기만 하고 있나"라며 "전당대회를 치르면서도 알량한 당내 기득권 눈치를 보며 제대로 된 개혁안 하나 못 내는 나약한 분들이 어떻게 당을 개혁하겠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구체적인 당 개혁 방안으로는 ▲국회의원 포함 공직후보자 자질 검증을 위한 적성평가 ▲'계파 줄서기' 방지 차원에서의 비례대표 전원 토론 토너먼트 공천 ▲동원조직화된 여성·청년·장애인위원회 해체를 공약으로 내세웠다.

 한편 그는 전당대회 국면에서 일고 있는 이른바 '안심(安心) 논란'과 관련해 "많은 사람들이 안심과 유심을 얘기하는데 어떻게 보면 유심을 얻겠다고 나설 수 있는 좋은 위치에 제가 서있을 수 있다"며 "그런데 같이 정치하는 사람들끼리 남의 이름을 팔고 부담을 지우는 것은 적어도 바른정당 창당 때 같이했던 제 동지들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라고 꼬집었다.

 이 전 위원장은 또 현재까지 유력 주자로 평가되는 손 전 위원장에 대해 "정계개편을 염두에 두고 움직이는 게 아닌가 할 정도로 더불어민주당 얘기를 많이 한다"며 "가진 게 있는 곳이 그런 생각을 하는 거지, 바른미래당은 가진 게 없다. 저는 가진 것을 만들려고 노력하겠다"고 했다.

 그는 바른정당 출신 현역 의원인 하태경 의원에 대해서는 "하 의원의 오락가락하는 외교안보관에 동의를 안 한다"며 "저는 지금까지 제가 드러냈던 대로 보수 정체성을 가지고 임할 것이고 어쭙잖게 표를 구걸하겠다는 생각으로 제 신념을 버릴 생각이 없다"고 역시 날을 세웠다.

 이 전 위원장은 당내 화학적 결합 미비 문제에 대해서는 "가장 큰 책임은 공천갈등을 일으켰던 그런 자들에게 있다"고 발언, 사실상 안철수 전 의원을 우회 비판했다.

 그는 "실력 있는 후보자가 당의 무도한 자들 때문에 피해를 입고, 심지어 개인적으로 언급하긴 그렇지만 워낙 상심이 커 병원 신세를 지고 계신 분들도 계시다"며 "지금까지 공천갈등을 일으킨 사람들이 한마디 사과도 안 하고 있다. 당대표가 되어 그들에게 책임을 묻겠다"고 했다.

 한편 이 전 위원장은 후보등록 마지막 날까지 공식 출마선언을 늦춘 데 대해 "정당개혁에 진정성이 있는 후보가 있는지 보고 연대하거나 함께 고민할 생각이 있었다"며 "지금 전혀 그런 후보가 보이지 않는다"고 했다. 그는 "이번 선거에 타협이 없다. 대한민국 국민들이 강제로 세대교체를 시켜 달라"고 호소했다.

 imzer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