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일반

김선욱 "음악 존재가치 입증, 피아니스트보다 더 소중한 것"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8-14 16:27:11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재훈 기자 = "작년 말부터 제게 많은 변화가 일어났어요. 어렸을 때 느꼈지만, 지금은 잃어버린 감정들이 많이 올라왔죠. 한동안 직업 연주자로 살면서 '음악 자체를 정말 좋아해서 살았구나'라는 마음을 잊고 살아왔거든요."
 
피아니스트 김선욱(30)이 1년6개월 만인 9월9일 서초동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리사이틀을 연다. 모차르트, 베토벤, 브람스, 드뷔시가 20~30대 시절에 쓴 작품들로 프로그램을 구성했다.

1부에서 모차르트 소나타 D장조와 베토벤 소나타 d단조를 대비시킨다. 2부에서는 올해 서거 100주년을 맞은 드뷔시의 베르가마스크 모음곡, 브람스의 헨델 변주곡을 통해 새로운 모습을 보여준다. 청년시기 작곡가들의 음악을 통해 30대로에 접어든 '청년 김선욱'을 만날 수 있다.

김선욱은 14일 문호아트홀에서 "이번 독주회가 정말 제가 좋아하는 것이 무엇인지, 음악을 왜 좋아했는지, 무대 위 행위가 얼마나 소중했는지 다시 확인해볼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합니다"며 웃었다.

김선욱은 2006년 영국 리즈 콩쿠르 최연소·아시아 출신 첫 우승자로 이름을 알렸다. '젊은 거장'이라고 불리는 그는 또래의 연주자보다 진지하고 분석적인 연주 스타일로 '학구파 연주자'로 통하기도 했다.

associate_pic
하지만 이번 연주회에 대해서는 "어려운 주제를 던지는 것이 아닌, 편안하게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이라고 소개했다. "작곡가를 이해하는 폭이 점점 넓어진 것 같아요. 그래서 작곡가의 매력을 더 알게 됐죠. 표현을 더 절제하게 되고, 어떻게 하면 더 농축된 음악을 전달할 수 있게 고민하게 된 거죠."

작곡가들이 자신과 비슷한 나이 대에 작곡한 곡 위주로 고른 이유는"인생의 절반에 대한 답을 찾고 싶었던 것 같다. 동질감을 찾는 것보다 (연주를 하면서) 좋은 마음으로 귀결됐기" 때문이다. 

 어렸을 때의 꿈은 "'콩쿠르 나가서 좋은 성적을 거둔 뒤 전문 연주자로 생계를 유지하는 사람이 될 거야"였다. 하지만 막상 전문 연주자가 되니 그런 목표는 사라졌다.

"초등학교, 중학교에 다닐 때는 몇 달 뒤에 연주가 있으면 거기에만 매달려 연습했죠. 하지만 지금은 매주 연주가 있고 프로그램도 달라요. 그런 일이 반복되다 보면 연주가 생활의 일부분이 됩니다. 회사를 다니는 직장인처럼요. 그런 반복으로 일상에서 지치기도 했고, 특히 작년과 올해 심경의 변화가 많이 생겼어요."

그간 김선욱이 섭렵해온 독주회 프로그램은 쉽지 않은 것들이다. 2012~13년 8회에 걸친 베토벤 소나타 전곡 연주, 2016년 베토벤 디아벨리 변주곡 등이다. "스스로를 과신했다는 생각도 든다"고 돌아봤다.

associate_pic
"어린 나이에 빨리 성취하고 싶었어요. 어려운 곡을 빨리 연주해보고 싶었습니다. 감당할 수 없고, 성숙하게 연주할 수 없겠지만 어른 나이에 어려운 것을 경험해봐야 세월이 흘렀을 때 숙성된 연주를 들려줄 수 있을 거라고 믿었거든요."

이처럼 남들보다 '빠른' 삶을 살고 싶었던 김선욱이다. 그러나 스스로를 돌아보면 불안했다고 털어놓았다. 지금은 여유가 생겼다.

"너무 피아노를 잘 연주하고 싶었어요. 누구보다 다양한 소리를 내고 싶었고요. 큰 스케일의 연주를 하고 싶었고 누구보다 존재감이 셌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죠. 이제는 정말 '퀄리티'가 있는 음악을 연주하고, 그것을 전달할 수 있는 것만으로도 제 존재 가치를 확인할 수 있게 됐어요. 제 존재보다, 피아노를 치는 연주자의 존재보다, 음악의 존재 가치를 더 입증하는 일이 소중하게 된 거죠. 예전에도 음악이 좋았지만, 지금 음악을 정말 좋아하고 있어요. 연주가 직업적으로 느껴지지 않아요."
 
30대가 되니 달라지는 것 같다고 한다. "하나의 사물을 보는 것도 달라졌어요. 제가 10대, 20대에 얼마나 까불었는지 반성하게 됐죠. 나이가 먹는다는 것이 신기하면서 좋은 것 같아요. 새로운 경험과 발전을 위해 안주하고 싶지 않아요."

associate_pic
실제로 김선욱은 다양한 무대를 경험했다. 지난해 세계적인 베이스 연광철과 함께 한 '독일 가곡의 밤'으로 주목 받았다. 올해에는 첼리스트 지안 왕, 바이올리니스트 가이 브라운슈타인과 함께 두 차례 듀오 무대에 오르기도 했다. 지난해 10월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를 통해 첫 선을 보인 민병훈·이상훈 공동 감독의 영화 '황제'에 주인공으로 출연하기도 했다.

올해 6월 필하모니 드 파리에서 거장 머레이 페라이어를 대신해 리사이틀을 열었다. 11월에는 서울시향의 유럽투어 협연자로 발탁됐다. 내년 6월에는 국제적으로 주목 받는 지휘자 파블로 헤라스 카사도와 함께 진은숙 피아노 협주곡을 협연한다.

"연주자는 말이 아니라 음악으로서 존재 가치를 증명하기 때문에 많은 경험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해요. 자아와 주관이 확실한 것은 필요하지만 새로운 것을 시도하는 데 있어서 경계를 두고 있지는 않죠." 이렇게 좀 더 유연해진 김선욱은 "음악을 통해 긍정적인 힘을 드릴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는 마음이다.

한편 김선욱은 9일 서울 공연 전에 31일 하남문화예술회관, 9월1일 화성 반석아트홀, 6일 인천 부평 아트센터, 7일 대구콘서트하우스, 8일 여주 세종국악당에서 지방 투어도 이어나갈 예정이다. 
 
 realpaper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문화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