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일본, 獨佛과 P-1 초계기 수출 협의..."완성품 대신 기술·부품 매각"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8-20 12:23:27
associate_pic
일본 해상자위대 P-1 대잠초계기

【서울=뉴시스】이재준 기자 = 일본은 신형 초계기의 공동 개발과 생산을 추진하는 독일과 프랑스에 P-1 대잠 초계기를 수출하기 위한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닛케이 신문이 20일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독일과 프랑스의 초계기 개발생산에 협력하는 방식으로 해상자위대에 배치된 P-1 대잠 초계기를 수출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일본은 가와사키(川崎) 중공업이 생산하는 자국산 P-1 초계기의 기술과 부품을 독일과 프랑스에 매각하는 형태로 수출에 나설 생각이다.

초계기는 군함과 잠수함에 대한 경계와 감시 능력을 강화한 군용기로 사방이 바다로 둘러싸인 일본은 높은 운용실적 등 우위성을 보유하고 있다.

그간 일본 정부는 방산장비 산업의 진흥을 위해 완성품 수출에 노력했지만 정치적인 문제 등에서 난항을 겪는 점을 감안해 개발 협력과 부품 수출을 병행해 진행할 방침이다.

P-1은 해상자위대 주력 P-3C의 후계 초계기로 수중의 잠수함을 탐지·추적하는 음향탐지장비(소노부이·음향부표)를 100여개 탑재, 잠수함의 미약한 음파까지 포착할 수 있는 성능을 갖고 있다. 저연비로 정숙성도 뛰어나다.

높은 고도를 고속으로 비행할 뿐만 아니라 저고도에서는 저속으로 날 수도 있는 것이 특징이다. P-1의 탁월한 성능에 대해선 국제적으로 정평이 났다.

현재 독일과 프랑스의 초계기는 독일이 록히드마틴의 P-3C, 프랑스는 다소의 아틀란틱을 각각 운용하고 있다.

양국 모두 러시아 잠수함 감시가 주된 임무이다. 보유 초계기의 노후화가 극심하기 때문에 후계기종 도입을 서두르고 있다.

독일과 프랑스는 일본만큼 초계기를 활발히 운용하지는 않기에 조달 비용을 가능한 한 낮추려고 지난 4월 공동개발에 합의한 바 있다.

일본 정부 관계자는 양국이 P-1의 첨단 기술에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며 일본과 독일, 프랑스가 초계기 공동 개발을 향해 각국이 보유한 기술과 부품 등에 대한 검토 작업에 들어간 것으로 전했다.

앞서 지난 6월 이스트 아시아 포럼은 가와사키 중공업이 독일, 프랑스와 차세대 해상 초계기 공동 개발계획을 진행하고 있으며 이는 양국에 P-1 초계기를 판매하기 위해서라고 소개한 바 있다.

일본은 2014년 4월 무기와 관련 기술 수출의 원칙적 금지를 규정했던 '무기수출 3원칙'을 50년 만에 폐기하고 2015년에는 방위장비청을 설립하고서 무기장비 수출에 적극성으로 보여왔다. 

지금까지 일본은 미국, 영국 등과는 무기장비 공동 개발을 해왔지만 독일, 프랑스와 군비 협력을 하는 것은 처음이다.

작년 초 일본은 P-1 초계기와 C-2 수송기를 뉴질랜드의 신형 군용 항공기 도입 사업 검토 대상에 포함시키는데 성공한 바 있다.

 yjj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