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BIFF, 한국영화회고전 주인공 이장호 감독 선정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8-21 10:18:30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부산국제영화제(BIFF)는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한국영화회고전의 주인공을 이장호 감독으로 정하고, 영화제 기간 동안 그의 대표작 8편을 상영한다고 21일 밝혔다. 2018.08.21. (사진=부산국제영화제 제공)yulnetphoto@newsis.com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부산국제영화제(BIFF)는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한국영화회고전의 주인공을 이장호 감독으로 정하고, 영화제 기간 동안 그의 대표작 8편을 상영한다고 21일 밝혔다.

1970~80년대 한국영화를 대표하는 이장호 감독은 데뷔작 '별들의 고향'(1974)으로 46만 관객을 동원하며 단숨에 흥행감독이 됐다.

이어 그는 '바람불어 좋은날'(1980), '어둠의 자식들'(1981), '과부춤'(1983), '바보선언'(1983) 등을 통해 한국의 가난과 억압을 고발하는 리얼리즘 감독으로 주목받았고, '무릎과 무릎사이'(1984), '어우동'(1985) 등 에로티시즘 영화와 이현세의 원작 만화를 영화화한 '이장호의 외인구단'(1986) 등을 통해 다시 흥행감독으로 변신했다.

이후 '나그네는 길에서도 쉬지 않는다'(1987)라는 걸작을 내놓은 그는 한국영화사의 1980년대 가장 중요한 인물 중 한 사람으로 꼽힌다고 부산국제영화제는 전했다.

이 감독은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초창기 집행위원장을 지냈고, 현재 서울영상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다.

한편 올해 부산국제영화제는 오는 10월 4일부터 13일까지 열린다.

 yulnetphot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