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장 > 인터뷰

이다빈, 여자태권도 2연패···"재밌는 경기가 금메달보다 가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8-21 20:09:17
associate_pic
【자카르타(인도네시아)=뉴시스】추상철 기자 = 21일(현지시각) 오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태권도 여자 67kg 초과급 시상식. 금메달을 딴 대한민국 이다빈이 메달을 들어보이고 있다. 2018.08.21. scchoo@newsis.com
【서울=뉴시스】 문성대 기자 = "아시안게임 2연패 기쁘다. 세계선수권과 올림픽에 꼭 출전하겠다."

이다빈(22·한국체대)이 21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태권도 겨루기 여자 67㎏ 초과급 결승에서 칸셀 데니즈(카자흐스탄)를 27-21로 꺾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날 이다빈은 난타전 끝에 상대를 제압했다. 공격적인 승부로 일진일퇴의 공방을 벌였고, 결국 마지막에 웃었다. 이다빈은 데니즈를 상대로 4전 전승을 기록했다.

이다빈은 "준비하는 동안 너무 힘들었고, 부상도 있어서 견디기 힘들었다. 코치님, 총장님, 교수님 등 덕분에 금메달을 딸 수 있었던 거 같다"고 밝혔다.

부상으로 힘들었던 준비 과정을 떠올렸다.

 "아시안게임 2연패를 못할 거라고 생각했다. 준비하는 과정에서 너무 힘들었고, 부상 때문에 쉽지만은 않을 것으로 생각했다. 햄스트링, 엉덩이 근육 부상으로 3주에서 한달 정도 훈련을 하지 못했다. 운동을 제대로 한 건 최근 2주 정도였다. 열심히 하라는 뜻으로 금메달을 준거 같아서 더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associate_pic
【자카르타(인도네시아)=뉴시스】추상철 기자 = 21일(현지시각) 오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태권도 여자 67kg 초과급 시상식. 금메달을 딴 대한민국 이다빈이 메달리스트와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8.08.21. scchoo@newsis.com
2014 인천아시안게임에서 62㎏급 금메달을 수확한이다빈은 이번엔 체급을 올렸다. 때문에 이다빈은 걱정이 많았다. '과연 이 체급에서 성공할 수 있을까'하는 의문을 품었다.

이다빈은 "해외 선수들 중에서 근력과 힘이 좋은 선수들이 많다. 그에 따른 웨이트 트레이닝을 많이 했고, 장점인 스피드를 살려 경기운영을 하는 쪽으로 준비를 많이 했다"고 설명했다.

 "평상시에 -73㎏급을 뛰는데 내 올림픽 랭킹이 +67㎏급으로 돼 있다. 올림픽을 가기 위해서는 한 체급으로 랭킹을 쌓아야 하기 때문에 이 체급을 선택하게 됐다"고 전했다.

이다빈은 결승전에서 상대와 난타전을 벌이면서 태권도의 묘미를 선보였다.

 "카자흐스탄 선수가 경험이 많다. 그동안 쉽게 이겨서 방심을 하면 안 된다고 생각했다. 상대가 나에 대해 분석을 많이 하고 단점을 보완하고 나와서 역습을 많이 당했다"고 복기했다.

associate_pic
【자카르타(인도네시아)=뉴시스】추상철 기자 = 21일(현지시각) 오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태권도 여자 67kg 초과급 결승 경기. 대한민국 이다빈이 카자흐스탄 칸셀 데니즈와 경기를 펼치고 있다. 2018.08.21. scchoo@newsis.com
"보는 분들이 재밌었다면 그걸로 만족한다. 태권도가 요즘 재미없다는 이야기를 많이 듣는다. 재밌는 경기를 보여주고 싶었는데 내 경기로 인해서 국민 여러분들이 재밌었다면 금메달보다 더 값진 게 아닌가 생각된다"며 웃었다.

이다빈은 또 "내년에 있을 세계 대회에 선발돼 금메달을 따는 게 눈앞의 목표다. 그 다음은 2020 도쿄올림픽에 자동 출전권을 따서 나가는 것이 목표"라며 벌써부터 미래로 시선을 옮겼다.

sdmu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핫 뉴스

상단으로